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장애인고용촉진대회, 평창패럴림픽 감동 이어가장애인 고용 중요성 강조 위해 개최
개막부터 폐막까지 감동적 무대 연출

[환경일보] 김은교 기자 = ‘2018 장애인고용촉진대회’가 지난 12일 63컨벤션센터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올해로 28회를 맞는 이번 대회는 장애인 고용의 중요성을 강조하고자 1991년부터 개최됐으며, 장애인 고용촉진에 기여한 사업주·장애인 근로자·업무 유공자에 포상도 진행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의 감동이 재현되기도 했다. 평창 패럴림픽 선수단 입촌식의 피날레를 장식했던, 장애를 극복한 비보이 김완혁씨가 맨오브펑키즈와 함께 멋진 오프닝 퍼포먼스를 펼쳤다.

당시 성화봉송 릴레이 주자이자, 멋진 캘리그라피 퍼포먼스를 보여줬던 캘리그라피 작가 이은희씨 또한 전신마비를 극복한 ‘바퀴달린 성악가’ 이남현씨와 함께 ‘내일을 향한 열정’을 주제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평창 동계 패럴림픽’ 개막식에서 대미를 장식한 그룹 클론의 열정적인 축하무대와 밀레니엄심포니앙상블의 품격있는 오찬공연은 이날 참석한 모두에게 감동을 선사하기에 충분했다.

비보이 김완혁과 맨오브펑키즈 오프닝무대 <사진제공=장애인고용촉진대회 운영사무국>
이은희 작가와 이남현 성악가의 주제 퍼포먼스 <사진제공=장애인고용촉진대회 운영사무국>
축하무대를 선보인 가수 클론 <사진제공=장애인고용촉진대회 운영사무국>

이날 대회에서는 대기업 자회사형 표준사업장인 (주)나눔누리 이철순 대표이사가 석탁산업훈장을 받았다. 장애인 105명을 신규로 채용하고 총 사업장에서 244명의 장애인에게 양질의 일자리 제공의 공로를 인정받은 결과다. 그밖에도 장애인 고용촉진 유공자 28명이 정부포상을 수상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은 “장애인에게 있어 일자리는 가장 든든한 버팀목”이라고 말하며 “장애인 고용촉진 강조기간인 4월을 맞아, 의무고용제를 기반으로 향후 5년 간 추진할 장애인 고용촉진 기본계획을 심도 있게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조종란 이사장은 “지난 3월 평창에서 본 의족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한민수 선수의 성화 점화 광경은, 마치 장애인 고용의 벽을 힘겹게 오르는 모습을 보는 것과도 같아 가슴이 먹먹해지는 감동이었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장애인 고용률과 사회적 인식 변화를 위해 많은 격려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은교 기자  kek1103@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