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낮과 밤, 음악이 함께하는 고궁음악회2018년 제4회 궁중문화축전, 각양각색 6가지 음악회 마련

[환경일보] 강재원 기자 = 문화재청(청장 김종진)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은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을 맞아 ‘2018년 제4회 궁중문화축전’ 기간(4월28일~5월6일)중 6가지 고궁음악회를 선보인다.

조선 최고의 성군으로 꼽히는 세종은 음악가로서도 뛰어난 면모를 보인 왕이었다. 1447년 훈민정음 창제 직후 우리 음악을 기록하기 위한 악보인 ‘정간보’를 창안했으며, 궁중음악 ‘여민락’을 직접 작곡하기도 했다.

경복궁 경회루 야간음악회 모습<사진제공=한국문화재재단>

경복궁, 밤낮없이 이어지는 선율의 향연

경복궁에서는 주·야간에 걸쳐 3가지 음악회가 개최된다. ‘경복궁 고궁음악회’는 4월28일(토)부터 5월3일(목)까지 매일 오후 3시 30분에 진행되며, 퓨전 국악 및 실내악 연주 그룹의 공연이 펼쳐진다. 특히, 세종 시절 집현전으로 사용되며 훈민정음 창제의 역사적 배경이 되었던 수정전에서 열린다.

경회루를 배경으로 열리는 ‘경회루 야간음악회’는 4월29일(일)부터 5월5일(토)까지 만날 수 있다. 이 공연은 경복궁 야간 관람권 구매자만 관람이 가능한 특별 행사다. 안산시립국악단, 천안시충남국악관현악단,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이 출연해 국악, 전통무용, 클래식 등 다채로운 음악을 선사한다.

이외에도 5월 4일(금)부터 6일(일)까지 경복궁 강녕전 월대에서는 ‘해금 특별공연-왕후의 연회‘가 열릴 예정이다.

소박하게 한 숨 쉬어가는 창덕궁 낙선재 화계 음악회

창덕궁에서는 4월29일(일)부터 5월6일(일)까지 오후 2시와 4시, 하루 두 차례에 걸쳐 ‘낙선재 화계 작은 음악회’가 열린다. 창덕궁 낙선재 뒤편 ‘화계(화초‧석물‧꽃담‧굴뚝 등으로 이루어진 계단식 정원)’를 배경으로 펼쳐져 봄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다.

국가무형문화재 제97호 살풀이춤 이수자 백경우의 춤사위뿐만 아니라, 세계를 무대로 창작활동을 펼치고 있는 국악그룹 ‘앙상블시나위’, 피리음악의 새로운 레퍼토리를 개척하는 ‘앙상블 후요’ 등 매일 새로운 공연이 마련된다.

2018년 제4회 궁중문화축전 고궁음악회 <사진제공=한국문화재재단>

덕수궁과 창경궁의 야경을 벗 삼아 즐기는 공연

조선과 대한제국의 역사가 함께 녹아있는 덕수궁에서는 5월3일(목)부터 5일(토)까지 ‘덕수궁 야간 음악회-덕수궁의 선율’이 개최된다. KBS교향악단, 용인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등 국내 유수의 관현악단이 참여해 클래식 연주를 선보인다.

왕실의 주거공간이었던 창경궁에서도 음악회가 열린다. 4월28일(토)부터 5월5일(토)까지 창경궁 통명전에서 펼쳐지는 ‘창경궁 고궁음악회’는 국악은 물론 클래식, 퓨전 음악 등으로 구성되어 어둠 속 궁을 가득 채울 계획이다.

강재원 기자  Re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