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노후 화력발전소, 미세먼지 배출 22배1MWh 당 삼천포 5호기 0.498, 삼척그린 2호기 0.028 배출

[환경일보] 지난해 가동된 전국 61기의 석탄화력발전소 중 삼천포화력 5호기가 발전량 대비 가장 많은 미세먼지를 배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환경부가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삼천포화력 5호기의 미세먼지(PM-2.5) 단위배출량(㎏/MWh)은 0.498로, 가장 낮은 단위배출량을 나타낸 삼척그린파워 2호기(0.028)의 약 22배에 달했다.

같은 화력발전소라도 방지시설 여부에 따라 미세먼지 배출에서 큰 차이를 보였다.

삼천포 5호기가 작년 1년 동안 411만063MWh를 발전하기 위해 약 2047톤의 미세먼지를 배출한데 비해 243만2191MWh의 전력을 생산한 삼척그린 2호기의 미세먼지 배출량은 약 57톤에 불과했다.

이를 환산하면 삼척그린 2호기가 전기 1MWh(1000KWh)를 생산할 때 0.028㎏의 미세먼지를 배출한 데 비해 삼천포 5호기는 0.498㎏의 미세먼지를 배출함으로써, 같은 화력발전소라도 미세먼지 방지시설의 설치 여부에 따라 차이가 크다는 점을 보여준다.

삼천포 5호기에 이어 삼천포 6호기(0.463), 호남화력 2호기(0.370), 동해화력 1호기(0.333) 순으로 미세먼지 단위배출량이 높았고, 삼척그린 2호기 다음으로는 신보령화력 2호기(0.028), 영흥화력 6호기(0.032) 순으로 미세먼지를 많이 배출했다.

특히 전체 61기의 석탄화력발전소에서 배출한 미세먼지 2만6657톤의 44.9%인 1만1970톤이 충남지역에 밀집한 32기의 발전소에서 발생했으며, 14기가 위치한 경남지역에서도 전체의 36.2%인 9662톤의 미세먼지를 배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신 의원은 “같은 전기를 생산하면서 미세먼지 배출량이 20배 이상 차이가 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면서 “노후 석탄화력발전소를 폐쇄하고 석탄발전 비중을 축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경태 기자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토론회
[포토] ‘크라스키노 포럼-창립기념 제1차 정책포럼 및 문화공연’ 개최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개최
2019 코리아 랩, ‘인재과학상사·(주)현대마이크로’ 전시 참가
[포토] 2019 미래패키징 신기술 정부포상···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상 ‘학생부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이상돈 교수, 람사르 과학기술 전문위원 선정이상돈 교수, 람사르 과학기술 전문위원 선정
[기고] 홍역, 예방접종이 답이다[기고] 홍역, 예방접종이 답이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