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중국 장쑤성과 대기오염 저감 협력사업 본격화환경부-장쑤성 환경보호청간 환경산업·기술협력 양해각서 체결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6월22일 중국 난징시 시캉호텔에서 장쑤성 환경보호청과 한-장쑤성 환경정책 및 환경산업·기술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는 환경부와 중국 지방성(省) 정부 간 처음으로 체결되는 것으로, 양해각서 서명식에는 김은경 환경부 장관과 왕티엔치(王天琦) 장쑤성 환경보호청장 및 관계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양해각서로 한-장쑤성은 향후 환경정책 및 환경산업·기술 분야의 협력을 비롯해 환경 시장 정보 교류 및 환경전문가 초청연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환경 협력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양측은 양해각서의 효과적 이행을 위해 ‘한-장쑤성 환경협력 실무위원회’를 구성해 정례적인 회의체를 운영할 예정이다.

이날 양해각서 서명식에 이어 ‘한·중 공동 미세먼지 저감 환경기술 실증 협력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국내 중소 환경기업과 장쑤성 소재 기업 간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저감 설비 계약 체결식이 열린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과 미세먼지 저감 설비 계약은 올해 4월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장쑤성과 공동으로 중국 난징시에서 개최한 현지 기술설명회 및 양국 환경협력회의의 결과이며, 실제 성과가 나타난 점에서 의미가 있다.

미세먼지 저감 설비 계약은 현테크이엔지(대표 양승현)와 장쑤성 의약포장 전문업체인 연운항중금마태의약포장유한회사 간 12억원 규모의 계약으로, 장쑤성 내 인쇄포장공장에 휘발성유기화합물을 저감하는 축열식 연소장치(RTO) 및 농축조 1세트를 공급한다는 내용이다.

현테크이엔지의 축열연소 설비 기술은 기존의 디스크 타입에서 발생하는 효율 감소 등의 문제를 개선한 밸브타입의 장치이며, 휘발성유기화합물을 약 99%까지 처리할 수 있는 고효율의 기술이다.

한·중 협력사업에 참여 중인 엔바이온(대표 이현재)도 장쑤성 소재 기업과 축열식 촉매연소장치(RCO)을 적용한 휘발성유기화합물 저감 사업 계약을 7월 중에 체결할 예정이다.

장쑤성은 올해 한·중 미세먼지 저감 실증사업 대상지역에 새롭게 포함된 지역이다. 이곳은 중국 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많은 지역(이산화황 6위, 질소산화물 3위, 분진 6위)이기 때문에 양국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협력사업에 큰 의의가 있는 장소다.

최근 중국의 대기오염 규제는 집진, 탈황, 탈질에서 휘발성유기화합물 저감으로 확대되는 추세다. 이에 따라 한·중 협력사업의 미세먼지 저감 기술 분야도 올해 휘발성유기화합물 저감 기술까지 포함하고 대상 지역도 기존 6곳에서 12곳으로 늘어났다.

한·중 미세먼지 저감 실증사업 대상 지역 12곳은 이번 장쑤성을 비롯해 산둥성, 허베이성, 산시성, 산시(陝西)성, 랴오닝성, 네이멍구자치구, 지린성, 헤이룽장성, 허난성, 베이징시, 톈진시이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장쑤성과 환경협력을 확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라면서, “이번 수주에 이어 올해 다수의 한·중 미세먼지 실증사업 성과가 도출되어 중국발 미세먼지 저감은 물론 국내 기업의 중국 시장 진출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