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한중 환경협력센터 베이징서 개소미세먼지 공동대응 총괄·관리하는 컨트롤타워 역할

[베이징=공동취재단] 미세먼지를 포함한 환경 문제에 한국과 중국이 공동 대응하기 위한 환경협력센터가 베이징에 들어섰다.

환경부와 중국 생태환경부는 25일 베이징 환경과학연구원에서 김은경 장관과 리간제 장관, 양국 외교부 관계자, 협력사업 참가 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중 환경협력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센터는 양국 간 환경 분야 모든 협력사업을 총괄·관리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는다.

대기질 공동연구단, 환경기술 실증지원센터를 통한 연구·기술협력 통합 관리하며, 환경 관련 기술을 가진 한국 기업은 센터를 통해 중국 시장에 진출할 수 있다.

미세먼지 저감 장비를 만드는 한국 기업이 중국에서 사업을 벌이면 수익을 올리는 것은 물론 한반도 미세먼지 농도를 낮추는 데도 도움이 될 수 있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25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환경협력센터 개소식에 참석했다. 한‧중 환경협력센터는 ‘대기질 공동연구단’, ‘환경기술 실증지원센터’를 통한 연구‧기술협력을 통합 관리한다. 또한 양국 간 환경정책 교류․협력을 위한 대(對) 중국 환경협력의 중심 역할을 맡는다. <사진제공=환경부>

환경부의 양명식 서기관과 중국 측 인사(미정)가 2년 임기의 공동센터장을 맡는다. 양국 인력 10명으로 출범해 2020년에는 30명 규모로 증원할 계획이다.

김 장관은 “경제발전 과정에서 환경 오염이라는 동일한 경험을 가진 양국의 협력은 동북아시아의 환경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센터가 양국의 지속가능한 발전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리 장관은 “중국 정부는 미세먼지를 포함한 환경 문제를 매우 중요시한다”며 “환경 문제는 져서는 안 되는 싸움이지만 어려운 싸움이기도 하다. 중국과 한국은 깨끗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센터를 충분히 활용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리 부장은 ▷푸른 하늘 보위전 ▷경유 화물차 오염 감소 ▷도시 폐수 처리 ▷보하이만 종합관리 ▷장강 보호·복원 ▷수원지 보호 ▷농업·농촌 오염 퇴치 등 중국의 오염 예방·퇴치 7대 전략을 소개하며 미세먼지 저감에 대한 의욕을 드러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토론회
[포토] ‘크라스키노 포럼-창립기념 제1차 정책포럼 및 문화공연’ 개최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개최
2019 코리아 랩, ‘인재과학상사·(주)현대마이크로’ 전시 참가
[포토] 2019 미래패키징 신기술 정부포상···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상 ‘학생부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이상돈 교수, 람사르 과학기술 전문위원 선정이상돈 교수, 람사르 과학기술 전문위원 선정
[기고] 홍역, 예방접종이 답이다[기고] 홍역, 예방접종이 답이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