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농진청, 반려견 무더위에 열사병 걸리지 않도록 주의땀샘 적고 털 많아 체온 조절 어려워 차 안에 방치 말아야
휴대용 선풍기 앞에서 더위를 식히는 반려견

[환경일보] 강다정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여름철 반려견 건강을 위한 관리 방법과 주의할 점을 소개했다. 개는 피부에 땀샘이 거의 없다. 헐떡임 등 호흡으로 열을 발산하는데, 몸을 뒤덮은 털이 발산을 방해해 체온 조절이 어렵다.

반려견이 더위에 가장 조심해야 하는 것은 ‘열사병’이다. 열사병은 신체의 열 발산 체계가 과도한 외부 열을 수용할 수 없는 경우에 발생한다. 일반적으로는 반려견 체온이 41℃(도) 이상(평소 38℃∼39℃ 정도) 오르는 때를 말한다.

주로 환기가 잘 되지 않아 덥고 습한 환경, 문을 닫은 채 차에 방치된 경우, 밖에 쉴 수 있는 그늘이 없는 경우, 마실 물이 부족한 때 발생하기 쉽다. 특히 반려견이 비만, 퍼그나 불도그처럼 납작한 코, 두껍고 긴 털, 호흡기 질환이나 심장 질환을 앓는 경우에 발병이 더 쉽다.

증상은 침을 흘리며 헐떡이거나 심박 수가 빨라지고, 호흡이 불안정한 모습을 보인다. 구토나 설사, 근육 경련, 발작도 나타난다. 열사병 증상을 보이면 즉시 시원하고 그늘진 곳으로 옮긴다. 털과 피부에 시원한 물을 뿌리고 선풍기 등으로 체온을 떨어뜨려야 한다.

이때 얼음이나 얼음물을 사용하면 상태가 악화될 수 있다. 열사병은 반려견의 건강에 치명적이기 때문에 응급처치로 회복했다고 해도 이후에 반드시 검진을 받는 것이 안전하다. 아울러, 여름에는 자동차 안에서 열기를 견디지 못해 개가 죽는 사고도 종종 발생하므로 차에 반려견만 두는 일이 없도록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축산환경과 우샘이 농업연구사는 “반려견의 보호자는 더위에 약한 반려견의 신체 특성을 고려해 건강하고 시원한 여름을 날 수 있게 관리해줘야 한다”라고 밝혔다.

강다정 기자  esnews@daum.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