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아파트 내 흡연 관련 분쟁방지 위한 법 개정 추진이찬열 의원, "아파트 단지 내 흡연실 설치 기준 및 절차 마련해야"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아파트 등 공동주택 내 흡연으로 인한 분쟁 방지를 막기 위해 법 개정이 추진된다.

24일 국회에 따르면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공동주택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법안의 주요내용은 아파트의 복도, 계단, 엘리베이터 및 지하주차장의 전부 또는 일부가 금연지역으로 지정된 경우에는 관리주체가 해당 아파트단지에 흡연실을 설치할 수 있도록 흡연실 설치에 관한 기준 및 절차 등을 정함으로써 간접흡연 피해를 방지하고, 흡연자들과 비흡연자들의 분쟁을 예방하도록 했다.

현재 국민건강증진법은 아파트의 거주 세대 2분의 1이상이 그 아파트의 복도 등의 전부 또는 일부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해 줄 것을 신청하면 시장·군수·구청장이 그 구역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하도록 하고 있다.

그런데 최근 흡연으로 인한 입주자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하여 아파트의 복도 등 일부가 금연구역으로 지정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고, 이로 인해 흡연을 하는 입주자들의 주거 공간 내 흡연으로 인해 층간흡연 문제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된 상태다.

또한 공동주택 내 비흡연 공간에서 흡연할 경우 신고를 받은 경비원이 금연을 권고하거나 제재를 할 수 있지만, 실제 경비원이 선뜻 나서 입주민을 제재한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이에 아파트 내 흡연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하고 주민간의 마찰을 줄일 수 있는 방안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찬열 의원은 “층간 흡연으로 인한 아파트 내 분쟁이 지속 발생하고 있고, 밤이면 창문 넘어로 들어오는 담배연기에 잠을 이루지 못한다는 민원이 지속 제기되고 있다”며 “아파트 내 간접흡연 문제 해결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어 “아파트는 공동으로 주거생활을 영위하는 공간으로 이웃 상호간의 예절을 통해 분쟁을 최소화해야 한다”며 “특히 화장실이나, 베란다에서 흡연 할 경우 위층과 아래층 주민들은 간접흡연의 고통에서 벗어날 수 없다”며 “흡연자들은 비흡연자를 배려하는 생활습관을 지닐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개정안에는 바른미래당 김삼화, 하태경,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권칠승, 민주평화당 황주홍, 자유한국당 조경태 의원 등 10명의 의원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한편 서울의료원 의학연구소 환경건강연구실은 최근 간접흡연 침투가 있었던 가구의 아이들이 그렇지 않은 가구의 아이들 보다 천식, 알레르기 비염, 아토피피부염과 같은‘알레르기 증상 유병률’이 더 높았다는 연구결과를 지난 5월 발표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