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제
“전기차 보급 정책, 소비자 행동 고려해야”IIASA-UEA "저탄소 차량 확대, 가격만으론 역부족"
충전·전용 주차공간·차량 공유 등 구매 요소 다양

[환경일보] 국제연구기관인 국제응용시스템분석연구원(IIASA)과 영국 이스트앵글리아 대학교(University of East Anglia)가 가격만으로 저탄소 차량의 보급을 성공적으로 이룰 수 없다는 점을 연구를 통해 밝혔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배터리 전기차, 수소연료 전지차와 같은 대체연료 차량이 시장에서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는 가격뿐 아니라 소비자의 행동에 초점을 맞춘 정책이 수립돼야 한다는 것이다. 연구에 따르면 소비자가 구매 시 고려하는 요소는 차량가격이나 유지비뿐 아니라 차량의 모델과 브랜드, 승차감, 가속도, 내부공간, 충전 인프라 등 다양했다.

연료비나 탄소세를 인상함으로써 기존 휘발유 및 디젤 차량의 운행비용을 높이는 것은 소비자들의 변화를 끌어내기에 충분하지 않다고 연구자들은 지적했다. 다만 탄소세는 전기 생산자들이 탄소배출을 저감하도록 하는 데에는 중요한 작용을 한다.

소비자가 전기차 구매 시 고려하는 요소는 차량가격이나 유지비뿐 아니라 차량의 모델과 브랜드, 승차감, 가속도, 내부공간, 충전 인프라 등 다양했다.

연구에 따르면 강력한 교통정책 및 전략을 시행하면 2050년까지 대체연료 차량의 시장점유율이 25%까지 증가할 수 있을 것으로 나타난다. 이는 전 세계에 5억 대가량의 차량이 대체연료로 움직인다는 의미이다. 하지만 유효한 정책이 없이는 전기차 시장이 여전히 1%에 맴도는 틈새시장에 불과하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소비자 행동을 고려한 정책 사안으로는 연료세와 차량 보조금 외에도 기술 규제 및 효율성 표준, 투자 인프라와 전용 주차공간, 소셜미디어 캠페인과 차량공유 네트워크 등이 제시됐다. 이러한 다방면의 정책을 이미 적용한 국가로는 중국, 아이슬란드, 노르웨이, 스웨덴 등이 있으며, 노르웨이의 경우 지난해 판매된 승용차의 40%가 배터리 전기차 또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이었다.

연구자들은 대체연료 차량 보급이 정부, 차량 제조업체, 충전시설 등 교통 인프라 관련 업체 등 다수의 이해 관계자들과 관련이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 세계 에너지 관련 CO2 배출량에서 교통 부문이 차지하는 비중은 25%이며, 그중 절반이 민간 승용차에서 발생한다. 저탄소 대체연료 차량 보급을 장려하는 것은 기후변화 목표를 달성하고 지역의 공기 질과 건강을 개선하는 데 있어 필수적이다.


* 자료출처 : IIASA
http://www.iiasa.ac.at/web/home/about/news/180716-low-carbon-vehicles.html

진새봄 리포터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새봄 리포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