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2016년도 화학물질 배출량 6.5% 증가전체 배출의 14%는 발암성물질, 전년대비 216톤 증가
내년 9월부터 위해도 큰 화학물질 배출량 저감 의무화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3732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2016년도 화학물질 배출량을 조사한 결과, 2015년 대비 6.5% 증가한 5만7248톤의 화학물질이 대기, 수질 등의 환경으로 배출됐다고 밝혔다.

전년에 비해 화학물질 취급량은 2007만톤(1억7212만톤→1억9219만톤), 배출량은 3516톤(5만3732톤→5만7248톤)이 각각 증가했으나, 배출률(화학물질 취급량 대비 배출량)은 약 5% 감소(0.0312%→0.0298%)했다.

연도별 화학물질 배출량 추이 <단위 : 톤, 자료제공=환경부>

이는 저유가 등의 영향으로 관련 산업의 성장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전반적인 화학물질 취급량은 늘어난 반면, 도료 등 화학물질 고배출 분야의 취급량은 둔화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물질별로는 자일렌(29%), 톨루엔(15.7%), 아세트산에틸(9.5%), 메틸에틸케톤(7.4%) 등 4개 화학물질이 전체 배출량의 61.6%를 차지했다.

주요 화학물질의 배출량 증감 현황 <단위 : 톤, 자료제공=환경부>

업종별로는 기타 운송장비 제조업(30.3%), 고무 및 플라스틱 제품제조업(13.6%),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10.2%),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 제조업(9%) 등 4개 업종에서 전체 배출량의 63.1%인 3만6133톤이 배출됐다.

업종별 배출 현황 <단위 : 톤, 자료제공=환경부>

지역별로는 경기(22.9%), 경남(16.4%), 울산(12.7%), 충북(9.1%), 충남(8%) 순으로 배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조사대상 전체 사업장의 24.8%(925개)를 차지해 상대적으로 화학물질 배출량이 많았으며, 경남도는 강선 건조업, 울산시는 대규모 산업단지 등에서 배출량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배출량 증감 현황 단위 톤 <단위 : 톤, 자료제공=환경부>

국제암 연구기관(IARC)이 분류한 발암성 물질(벤젠 등 54종, 그룹1∼2B) 배출량은 전체 배출량의 14%인 8011톤이며 2015년 대비 216톤이 증가했다.

발암성물질은 그룹(Group)1~4까지 구분되며, 이중 인체 발암성물질을 그룹1, 인체 발암성 추정물질을 그룹2A, 인체 발암성 가능물질을 그룹2B로 구분한다.

물질별로 보면, 그룹2A는 19.7% 증가(145톤→174톤), 그룹2B는 5.9% 증가(6,515톤→6,902톤)했으나, 그룹1은 17.6% 감소(1135톤→936톤)했다.

화학물질 및 발암성물질(Group 1,2A,2B) 배출량 추이 <단위 : 톤, 자료제공=환경부>

이는 기업체가 자발적으로 배출저감 스마트(SMART) 프로그램을 운영해 고위험 발암성물질 사용을 줄이고, 회수 사용량을 늘리는 등 공정을 개선함에 따른 주요 효과로 보인다.

지역별 발암성물질 배출량은 충북, 경남, 울산, 경기, 전남 지역에서 74.5%가 배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송용권 화학안전과장은 “화학물질 취급량이 점차 증가하는 상황에서 배출되는 화학물질의 저감·관리를 한층 강화할 필요가 있다”면서 “5년마다 화학물질 배출저감 계획서의 작성·제출을 의무화하는 제도가 내년 11월29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됨에 따라, 기업의 배출저감 목표와 이행사항이 공개돼 발암성물질 등 화학물질의 배출을 저감하고, 국민의 알권리 향상과 건강증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2016년 화학물질 배출량 조사 결과는 화학물질안전원 ‘화학물질 배출․이동량 정보공개 누리집(icis.me.go.kr/prtr)’에 공개된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낙동강 수질 개선’ 정책세미나
에코맘코리아-에바 알머슨, 아트 콜라보
시민참여형 녹색전력시장 창출을 위한 정책토론회
'기후변화 적응정책 발전' 심포지엄 개최
한국 그린캠퍼스운동 10주년 기념행사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