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유덕열 구청장, 김동연 부총리와 청량리청과물시장 방문
시장을 돌아보며 이야기를 나누는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왼쪽)과 김동연 경제부총리 <사진제공=동대문구>

[동대문구=환경일보] 김규천 기자 = 연일 35℃를 넘나드는 폭염에 전국 각지의 저수지가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 이로 인해 농작물의 작황도 좋지 않아 농산물 등의 물가가 치솟아 모두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

14일(화) 오후, 유덕열 동대문구청장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서울의 대표적 전통시장인 청량리청과물시장을 방문했다.

유 구청장과 김 부총리는 먼저 청량리청과물시장 상인회장을 만나 현 상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어 상인회장의 안내로 시장 내 개별 점포를 돌아보며 폭염으로 인해 변동이 큰 농산물의 가격동향을 살피고 여러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을 위로‧격려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오늘 시장 방문을 통해 폭염으로 인한 여러 어려움을 체감할 수 있었다”며 “구에서도 전통시장을 도울 방안을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규천 기자  tofjal@nate.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규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