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온라인 출생신고 참여병원 확대45개 병원으로 늘어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와 법원행정처(처장 안철상)는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온라인 출생신고 서비스에 대한 참여병원이 7일부터 전국 45개 병원으로 확대된다고 밝혔다. 따라서 이들 45개 병원에서 출생한 아이 부모의 경우 ‘대법원 전자가족관계등록시스템(www.efamily.scourt.go.kr)'에서 출생신고를 할 수 있게 돼 많은 부모들이 혜택을 볼 것으로 기대된다.

온라인 출생신고가 지난 5월8일 실시됐으나 참여 병원이 18개에 그쳐 출산 부모 등으로부터 참여병원 확대 요구가 있었다.

이에 행정안전부는 대법원 법원행정처, 보건복지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과 공동으로 온라인 출생신고 참여병원 확대를 위해 노력했다.


그 결과 최종 27개 병원이 시스템 연계 등을 완료하고 참여병원으로 확정돼 7일부터 서비스가 가능하다.

참여병원은 경기도 지역이 11개, 서울 5개, 부산 3개, 대전‧울산 2개 등으로 수도권 이외의 지역도 많이 신청해 이 지역 산모들도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김일재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참여병원이 많이 확대돼 앞으로 아이를 출산한 부모들은 온라인 출생신고를 통해 더욱 편리하게 출생신고를 할 수 있게 되었다”라며 “앞으로도 관련기관과 협업해 참여병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공공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온라인 출생신고 참여병원 2차 확대는 12월14일 서비스를 목표로 2018년 10월15일∼11월9일 대법원 누리집(www.efamily.scourt.go.kr)에서 참여병원 접수신청을 받아 추진할 예정이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