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대전시, 무인교통단속카메라 확대 설치교통안전시설 인프라 지속 확충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 목표 달성
대전시는 비매설식 레이더방식 무인교통단속카메라를 확대 설치 한다.

[대전=환경일보] 김현창 기자 = 대전시는 시민들의 교통안전을 위해 대전지방경찰청과 함께 과속 및 신호위반 무인교통단속카메라를 확대 설치한다고 11일 밝혔다.

2018년 경찰청 통계지료에 따르면 전국 교통사고 사망자는 9.70% 감소한 반면 대전시는 4.94% 증가했다.

대전지방경찰청의 분석 결과 교통사고 발생 주요원인이 무단횡단과 신호위반으로 나타나 운전자뿐만 아니라 보행자도 법규준수 등 교통안전질서를 지키는 것이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역 내 12곳의 무인교통단속카메라 설치 전과 후의 교통사고 현황을 조사한 결과 사고 발생 건수와 부상자 건수가 각각 63%, 57% 줄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무인교통단속카메라 등 교통안전시설 확충이 절실하다고 판단, 올해부터 2022년까지 모두 27억 5000만 원을 투입해 55곳에 과속 및 신호위반 무인교통단속카메라를 추가 설치키로 했다.

그동안 무인교통단속카메라는 경찰청 예산만으로 설치·운영했지만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대전시 예산을 추가로 지원하기로 했다.

대전시는 대전지방경찰청이 요청한 장소 중 사망사고 구간과 교통사고 피해지수(EPDO)가 높은 곳을 우선해 설치할 계획이며, 올해 유성온천역네거리 등 10곳에 무인교통단속카메라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번에 설치하는 무인교통단속카메라는 비매설식 레이더방식으로 기존의 루프방식보다 단속 효율성이 높고, 유지관리 비용을 대폭 줄일 수 있다.

레이더방식 : 도로상 측주식 구조물에 레이더 센서를 설치하여 통과하는 차량을 검지

루프방식 : 도로표면에 루프코일을 매설 설치하여 통과하는 차량을 검지

대전시 박제화 교통건설국장은 “교통사고 및 사망자 감소를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의 일환으로 속도 및 신호위반 무인교통단속카메라를 확대 설치키로 했다”며 “앞으로도 교통안전 인프라를 지속 확충해 보행자 중심의 안전한 도로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3월 대전시는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 도시’를 목표로 ‘교통안전 종합대책’을 수립, 시행 중이다.

김현창 기자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동절기 국민 절전캠패인 개최
[포토] 2019 Water-Detente 대토론회 개최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숲 공동체가 희망이다’ 특강
[포토] ‘2019 수원시의회 환경국 행정감사’
[포토] 국회기후변화포럼 제38차 정책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