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부산형 스쿨존 안전환경 표준모델’ 개발 운영부산시, 안전한 아이들 '보행자유존 조성사업' 추진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부산시는 사람중심 보행혁신 종합계획을 민선7기 2019년 1호 정책으로 추진 중인 가운데 ‘아이 키우고 교육하기 좋은 부산 만들기’를 위해 경찰청·교육청과 함께 협력해 ‘어린이가 주인, 안전한 아이들 보행자유존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부산형 스쿨존 안전환경 표준모델' 조성사진(예시) <자료제공=부산시>

먼저 올해 예산 30억원을 우선 확보해 아이들 안전을 위한 등‧하교 시 차량통행 제한, 보행친화형 통학로 설치, 보행자‧차량출입구 분리, 지그재그 차선, 굴곡도로(시케인), 고원식 횡단보도 등을 사하초등학교 등 16곳에 설치한다.

또한 학교, 구·군과 협의해 스쿨존 전 지역 불법주정차·과속방지를 위한 CCTV를 연차적으로 설치할 계획이다.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으로 13곳에 올해에만 10억원을 투입해 차량감속유도시설, 무단횡단방지시설 등을 설치하고, 보행자의 안전확보와 운전자의 보행자 인지에 도움이 돼 교통사고 예방효과가 있는 옐로카펫 설치를 위해 162개소에 10억원을 투입한다.

지난 4월말까지 4만407명을 대상으로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교통안전교육도 실시했다.

한편 작년 한 해에만 등‧하교 시 교통사고가 전체 교통사고의 73.4%나 차지하는 등 스쿨존 내 어린이 교통사고는 등‧학교시간대 집중적으로 발생해 이를 방지하기 위해 304개 초등학교에 352곳을 대상으로 내년부터 2022년까지 매년 36곳씩 순차적으로 아이들 보행자유존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간다.


부산시 관계자는 “어린이 안전통학로 조성은 민선7기 시정이 지향하는 사람·안전중심 보행환경조성의 최우선 실행과제며, 이를 위해 등‧하교시간 보행자와 자동차가 혼재된 스쿨존을 아이들이 안전하게 보행할 수 있는 혁신적인 공간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영길 기자  suneye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한국환경경영학회 '2019 춘계학술대회'
[포토] 'KT&G 연초박 성분 공개 검증' 촉구
[포토] ‘스마트 도시홍수관리 국제 심포지엄’ 개최
[포토] 기후위기시대, 식량안보법 제정 방안 모색
[포토] ‘제14회 설비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