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무더운 여름, 동네배움터서 시원하게"동대문구, 답십리도서관 등 지역 7곳서 ‘동네배움터’ 운영
동대문구 ‘동네배움터’ <사진제공=동대문구청>

[동대문구=환경일보] 김규천 기자 =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주민들이 다양한 교육을 들으며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이달부터 올해 11월까지 지역 곳곳에서 ‘동네배움터’를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동네배움터’는 근거리 평생학습 사업의 하나로, 지역 내 유휴공간을 활용해 다양한 주민 맞춤형 교육을 진행하고 학습공동체 활동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구는 현재 용신동‧전농2동‧장안1동‧휘경2동 주민센터, 답십리도서관, 정보화도서관, 선농단역사문화관 등 지역 내 7곳에 동네배움터를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전문 강사를 초빙해 ▷웃음치료 ▷정리정돈 해결사 ▷리본공예 ▷반려동물 소품제작 ▷마크라메 굵은 실이나 가는 끈을 나란히 해 손으로 맺어 무늬를 만들거나 장식품이나 실용품을 만드는 수예 ▷젠탱글 선이 서로 얽혀 이뤄진 모양의 패턴을 그리는 낙서 ▷캘리그래피 ▷가죽소품 만들기 등 동네배움터별 10여 개씩 총 70여 개의 다양한 강좌를 진행한다.

동대문구 주민은 누구나 선착순으로 수강이 가능하며, 수강료는 무료다.

프로그램 특성으로 인해 발생되는 재료비와 교재비는 수강생이 직접 부담해야 한다. 동네배움터의 월별 프로그램 및 일정은 동대문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 및 수강신청 관련 내용은 동대문구청 교육진흥과에 문의하면 된다.

장세명 교육진흥과장은 “구민 누구나 집 가까운 곳에서 원하는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실 수 있도록 근거리 평생학습체계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동대문구는 지난 3월 서울시 평생교육진흥원에서 주관한 ‘2019년 한걸음에 닿는 동네배움터’ 공모사업에 선정돼 사업 추진을 위한 예산 1억원을 지원받은 바 있다.

김규천 기자  tofjal@nate.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규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년 직업건강인의 밤 개최
[포토] 2019년 멘토링 우수사례 발표대회
[포토] 박종호 신임 산림청장 취임
[포토] 조명래 장관, 환경산업 시설 스테이트 오브 그린 방문
조명래 환경부장관, COP25 '기후변화 적응에 관한 장관급 대화' 참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