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컨테이너 국내·외 각 8개 선사 관계자 간담회’ 개최부산해수청, 부산항의 공(空) 컨테이너 조사결과 공유 및 개선방안 논의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부산지방해양수산청은 부산항에 기항하는 현대상선, 장금상선, 흥아해운 등 국적 8개 선사와 머스크(MAERSK), CMA CGM, 코스코(COSCO) 등 외국적 8개 선사를 비롯해 부산항만공사,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등의 관계자가 참석하는 가운데 ‘공(空) 컨테이너 관리개선을 위한 주요 컨테이너 선사 관계자 간담회’를 8월14일 부산지방해양수산청 중회의실에서 개최한다.

공 컨테이너 현장조사 실시 <사진제공=부산지방해양수산청>

그동안 부산항에서 유통되는 공 컨테이너에서 유해 외래생물이 발견돼 생태계 교란의 위험성이 제기되고 있으며, 운송기사가 때때로 선사를 대신해 불량 공 컨테이너를 청소·수리하거나 교체하는 등 부담을 떠안고 있는 실정이다.

‘선사’는 컨테이너의 소유주로서, 화주에게 일정액의 청소비를 청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부산청은 개선방안 마련을 위해 부산항만공사, 농림축산검역본부 영남지역본부, 부산세관 등과 함께 3차례에 걸쳐 현장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공 컨테이너 현장조사 실시 <사진제공=부산지방해양수산청>

현장조사는 ▷부산항 전체 ‘컨테이너’ 전용부두 대상으로 2018년 7월8∼24일까지 1차 실태조사 실시 ▷신항 1∼3부두 대상으로 2018년 11월1∼30일까지 2차 실태조사 실시 ▷부산항 전체 ‘컨테이너’ 전용부두 대상으로 2019년 6월10∼14일까지 3차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그간 실시된 현장 실태조사 결과를 공유하고, KMI의 용역결과 도출된 공 컨테이너 청결 및 외래생물 혼입방지를 위한 관련 법령 개정방향과 공 컨테이너에 대한 검수절차 개선, 운송기사의 청소·수리 부담 경감방안 등에 대해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한다.

또한 제도가 정비되기 전이라도 수리·세척장이 마련된 공 컨테이너 장치장을 이용하고 선사가 보유한 공 컨테이너 관리정보를 공유하는 등 선사들의 자발적 개선노력도 요청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한·일 무역갈등과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해 컨테이너 운송시장 여건악화가 예상되는 가운데, 국적·외국적 선사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법을 모색할 예정이다.


부산지방해양수산청 김준석 청장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공 컨테이너 관리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길 기대하며, 제도적 개선방안을 지속적으로 강구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권영길 기자  suneye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차 미세먼지 대응 도시숲 연구개발 협의회
판자촌서 패션산업 중심으로… 청계천 평화시장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산림일자리위원회’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 다문화가정 학생들 격려
무더운 여름엔 역시 ‘쿨맵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