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풋땅콩 꼬투리 째 삶으면 맛·영양 가득”속껍질은 항산화 성분 많고 식후 혈당 조절 도와
삶은 풋땅콩 ‘다안’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은 맛과 영양이 풍부한 풋땅콩의 기능 성분과 먹는 방법을 소개했다.

풋땅콩은 갓 수확해 말리지 않은 신선한 땅콩을 말한다. 수분과 식이섬유가 풍부하며, 지방은 적고 떫은맛이 덜한 저칼로리 견과류다. 아삭하고 단맛이 난다.

땅콩은 일반적으로 말린 뒤 꼬투리를 따내 알맹이만 볶아 먹으나, 풋땅콩은 꼬투리 째 삶거나 쪄서 먹는다.

풋땅콩은 속껍질도 함께 먹는다. 속껍질에는 항산화 효과가 있는 카테킨, 프로안토시아닌류의 폴리페놀이 많이 들어 있다.

땅콩 속껍질은 혈당을 높이는 알파-글루코시데이즈 효소 억제 효과도 있다. 탄수화물 흡수를 늦춰 식후 혈당 조절에 도움을 준다.

풋땅콩 100g에는 약 150mg의 폴리페놀이 들어 있다. 폴리페놀 성분이 많은 품종으로는 ‘다안’, ‘신팔광’, ‘케이올’ 등이 있다.

삶는 방법은 간단하다. 냄비에 소금을 약간 넣은 물과 깨끗하게 씻은 생땅콩을 꼬투리 째 넣는다. 땅콩이 잠길 정도로 물을 부어 약 20분간 삶은 후 꼬투리를 벗겨 먹는다.

곽도연 국립식량과학원 밭작물개발과장은 “맛 좋고 영양이 풍부한 풋땅콩의 소비를 늘릴 수 있도록 품종 개발과 관련 연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동절기 국민 절전캠패인 개최
[포토] 2019 Water-Detente 대토론회 개최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숲 공동체가 희망이다’ 특강
[포토] ‘2019 수원시의회 환경국 행정감사’
[포토] 국회기후변화포럼 제38차 정책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