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제
“2019 한-아세안 산림최고위급 회의 성공 개최”기후변화대응, 사막화방지, 생물다양성 보존 등 미래 산림비전 논의
31일 열린 2019 한-아세안 산림최고위급회의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산림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산림청은 31일 서울에서 한국과 아세안 10개국 산림분야 협력 강화와 성과 공유를 위해 ‘2019 한-아세안 산림최고위급 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11월25일부터 26일까지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공식부대행사이다.

31일 열린 2019 한-아세안 산림최고위급회의에서 김재현 산림청장이 문재인 대통령 서면 축사를 대독하고 있다. <사진제공=산림청>

문재인 대통령은 2019 한-아세안 산림최고위급 회의 개최에 대해 “한-아세안 국민들에게 ‘번영과 평화를 위한 모두의 숲’이라는 오늘 회의 주제가 매우 의미 있게 다가갈 것”이라며 축사를 전했다.

이번 회의는 번영과 평화를 위한 모두의 숲(Our Forest for Prosperity and Peace)이라는 슬로건 아래 아세안 10개국(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베트남, 브루나이, 싱가폴,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태국, 필리핀) 장·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 산림비전에 대해 논의했다.

2019 한-아세안 산림최고위급 회의가 31일 서울에서 열렸다. <사진제공=산림청>

한국과 아세안 각국 산림 장·차관들은 그간의 성과와 향후협력을 논의하고, 산림을 활용한 공동 번영을 모색하며, 산림을 통한 평화 기여에 대한 공감대 형성에 대한 각국의 의견을 모았다.

산림이 기여하는 다양한 혜택에 대해 함께 인식하고 아세안이 필요로 하는 지역주민(산촌 포함)의 소득, 일자리, 환경문제(미세먼지), 생태관광 등 새로운 협력사업을 발굴하기로 했다.

산림청은 국경을 맞댄 접경지역, 갈등 요인이 있는 지역에서 함께 숲을 가꾼다면 산림은 소중한 신뢰의 기반이자 평화의 자산이 된다는 점을 강조하며, 지난 9월 사막화방지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시작한 평화산림 이니셔티브(Peace Forest Initiative, PFI)에 대한 지지와 참여를 이끌어냈다.

이번 회의 의제 및 선언문은 신남방정책의 핵심요소인 사람(People), 번영(Prosperity), 평화(Peace)를 포함하고 있다. 이 세 요소를 중심으로 향후 아세안과의 협력수준을 미·중·일·러 수준으로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한-아세안은 기후변화대응, 사막화방지, 생물다양성 보존 등 산림의 역할과 중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공동 대응해 왔다”면서 “아세안과 한국의 국민들이 숲에서 누리는 혜택을 증진시키고, 더 큰 가치를 창출 하도록 앞으로도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문희상 의장, 실리콘밸리 한국 기업 방문
[포토] '미세먼지와 국민건강' 콘퍼런스 개최
[포토] 수원시 ‘2019 도시정책 시민계획단 원탁토론회’
[포토] ‘풍력발전 솔루션 제안 국회 토론회’ 개최
[포토] 산림청 제8회 녹색문학상 시상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