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전국 국립공원, 불법과 무질서로 몸살샛길출입, 취사, 흡연, 음주, 무단주차 등 연간 2000건 발생
지난해 80건에 불과하던 음주행위는 올 8월 현재 233건으로 3배 가까이 급증했다.

[환경일보] 전국의 국립공원이 각종 불법과 무질서로 몸살을 앓고 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김학용 위원장이 국립공원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5년~2019년 8월) 전국 21개 국립공원(국립공원공단 소관이 아닌 한라산은 제외)에서 발생한 불법‧무질서행위 단속 건수는 총 1만1190건으로 한해 평균 2238건의 불법‧무질서행위가 발생하고 있다.

연도별 단속현황은 ▷2015년 2518건 ▷2016년 2809건 ▷2017년 2677건 ▷2018년 2067건이었으며, 올 8월까지 1119건이 발생해 지난해 수준의 단속현황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공원별 단속현황은 ▷북한산이 지난 5년간 2641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뒤를 이어 ▷지리산이 1625건 ▷설악산이 1560건 ▷속리산이 771건 ▷한려해상이 684건 순이었다.

단속유형별 현황은 ▷샛길출입이 4031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뒤를 이어 ▷취사행위가 2292건 ▷무단주차가 1403건 ▷산불예방 차원에서 엄격히 금지되고 있는 흡연행위가 915건 ▷야영행위가 575건 순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지난해 80건에 불과하던 음주행위는 올 8월 현재 233건으로 3배 가까이 급증했고, 동물포획도 지난해 2건에서 올해는 벌써 24건으로 늘었다.

김학용 위원장은 “국립공원에서의 불법과 무질서가 이렇게 만연하고 있다는 사실에 놀랐다”며 “국립공원은 우리 모두가 함께 지켜나가야 하는 국가자산인 만큼 생태계를 보전하기 위해서라도 국민들의 자발적인 시민의식 고취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년 직업건강인의 밤 개최
[포토] 2019년 멘토링 우수사례 발표대회
[포토] 박종호 신임 산림청장 취임
[포토] 조명래 장관, 환경산업 시설 스테이트 오브 그린 방문
조명래 환경부장관, COP25 '기후변화 적응에 관한 장관급 대화' 참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