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청년 미술 인재 채용 참여 시립미술관 모집문체부, 23일까지 접수··예비 학예인력 실무 경력 기회 제공, 인건비 지원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한국사립미술관협회(회장 김재관)와 함께 오는 23일까지 ‘사립미술관 예비 학예인력 지원사업(이하 예비 학예인력 사업)’에 참여할 사립미술관을 모집한다고 14일 밝혔다.

미술 인재 50여 명에게 학예사 자격증 취득 위한 실무 경력 기회 제공

올해 처음 시행되는 ‘예비 학예인력 사업’은 미술관 관련 학과 졸업생과 준학예사 필기시험 합격자 등, 예비 학예인력에게 약 1년간 미술관에서 현장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학예사는 미술관·박물관에서 전시 기획, 연구, 교육 프로그램 개발, 작품 조사, 소장품 관리 등 전문적 업무를 수행하는 이들을 말한다.

미술관에서는 학예사를 채용할 때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 제6조에 따른 학예사 자격증을 중요 요건 중 하나로 활용하고 있다.

학예사 자격증을 취득하려면 필기시험 합격 또는 석사·박사 학위뿐 아니라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 상 ‘경력인정대상기관’에서 1년 이상 근무한 실무 경력이 필요하다. 따라서 ‘예비 학예인력 사업’은 실무 경력이 필요한 예비 학예인력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체부는 전국의 사립미술관 및 사립대학미술관 중 ‘박물관·미술관 학예사 운영 위원회가 지정한 `경력인정대상기관’을 대상으로 참여 미술관 50여 개관을 선정한다.

선정된 미술관은 1관당 예비 학예인력 1명을 약 1년간 채용할 수 있는 인건비를 지원받는다.

이를 통해 예비 학예인력 50여 명이 미술관 실무 경력과 일자리 취득 기회를 얻게 된다.

이번 공모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과 신청 방법은 한국사립미술관협회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전국 사립미술관이 대국민 서비스를 강화하는 한편, 예비 학예인력들은 미술 현장에서 꿈과 능력을 키워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전국의 뜻있는 사립미술관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장, 남북산림협력센터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강원도 대형산불 대응 태세 점검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