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재난관련 기금으로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지원재난관리기금·재해구호기금 용도 확대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국무총리 정세균)은 오늘 중대본 회의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지원 등을 위해 재난 관련 기금의 용도를 확대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등을 긴급 지원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과 지자체에서 재난관리기금의 용도를 확대해 달라는 요청에 따른 것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 심의․의결에 따라 결정하였으며, 앞으로 지자체는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등을 지원하기 위해 재난관리기금을 사용할 수 있게 되며, 지원의 방식과 규모는 지자체별로 지역 특성, 기금 적립 상황 등을 고려해 결정하게 된다.

진영 중대본 2차장은 “비상경제 상황에서 지자체 재원 활용의 폭을 확대하기 위한 조치이다”라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이나 소상공인 지원이 신속히 이루어져 민생안정과 지역경제 회복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자치단체가 취약계층과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서 재해구호기금도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장, 남북산림협력센터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강원도 대형산불 대응 태세 점검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