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서울시, 한남공원 포기하나한남근린공원 부지 청년임대주택 건설 추진에 시민단체 반발

[환경일보] 한남공원지키기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과 용산시민연대, 서울환경운동연합은 3월25일 서울시청 앞에서 SH공사에 한남근린공원 부지에 청년임대주택을 건설할 것을 검토하도록 한 서울시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설혜영 시민모임 대표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기자회견에는 한남근린공원 부지가 미군부대로 운용될 당시 미군기지에서 근무한 허동기(95) 한남동 주민이 참석해 한남근린공원의 역사에 대해 증언했다.

허동기 씨는 “한남근린공원의 부지는 1910년 8월29일 일본군 기마부대 주둔을 시작으로 1951년부터 지금까지 미군시설로서 점용되고 있는 땅이기에 한남동에 64년을 살아온 자신을 비롯해 많은 한남동 주민들도 이 땅이 공원이 돼야 하는 땅인지를 모르고 살았다”며 “지금이라도 박원순 시장이 공원으로 꼭 조성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서울환경운동연합>

이에 설혜영 대표는 “미군의 병기정비소, 미사일 정비시설, 미군 주택과 그 부대시설로 이용되던 땅이 사실은 한남동 주민들이 누려야 할 공원부지였다는 사실에 많은 주민들이 분노하고 있다”며, “용산공원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공원으로 조성하겠다고 이야기를 한 박원순 시장이 용산공원과 같은 위상을 가진 한남근린공원을 실효시킨 다는 것은 용산기지의 역사성을 삭제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이후 실질적인 공원 조성을 포기하고 지구단위계획을 통한 청년임대주택 건설을 검토할 것을 지시한 서울시를 규탄하는 이철로 시민모임 간사의 발언이 이어졌다.

이철로 간사는 “지구단위계획을 추진하여 기부채납을 통해 공원을 일부 조성하겠다고 하는 것은 사실상 공원을 포기하고 아파트를 올리겠다는 뜻”이라며 “21세기의 화두가 기후와 환경인만큼 서울이라는 도시에서 모두가 생태문화를 영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박원순 시장이 한남근린공원을 조성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해바라기 활짝 핀 농촌 풍경
드림파크 야생화단지에 활짝 핀 해바라기
[포토] 산림청 차장, 인천시 목재산업체 현장 애로사항 청취
[포토] 뉴노멀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방안 세미나
[포토] 2020 공동하계 3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