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얼굴흉터, 유형에 따라 맞춤치료 적용되어야
<사진제공=안성열성형외과피부과>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사람을 볼 때 가장 먼저 눈에 띌 수밖에 없는 ‘얼굴’은 외모 관리에 있어서도 가장 많은 신경이 쓰이는 부위다. 피부 관리부터 각종 성형수술까지 그 방법도 계속해서 발전해 나가고 있다. 그런데 이토록 중요한 얼굴에 흉터가 있다면, 흉터를 가진 이들의 고민은 클 수밖에 없을 것이다.

얼굴흉터는 의외로 매우 쉽게, 또 매우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또 이미 발생해버린 흉터라면 빠르게 치료에 임하는 것이 좋다. 여드름흉터나 수두흉터, 켈로이드 외에도 화상이나 수술로 인한 얼굴흉터나 오타모반 등의 증상도 비슷한 외모적 문제를 발생시킨다,

다양한 유형의 얼굴흉터는 모두 외모 콤플렉스는 물론 정서적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만큼 흉터에 대한 체계적인 치료로 피부를 회복시킬 필요성이 높다.

안성열성형외과·피부과의원 안성열 원장은 “흉터유형에 따른 맞춤 제거술 진행이 중요하다. 이때 흉터 부위를 절제한 후 미세 봉합하는 미세봉합이나 레이저, 주사요법 등을 적절히 사용할 수 있다. 미세봉합술은 단순절제나 연속절제 및 Z나 W형태의 봉합으로 흉터의 크기를 줄이는 데 쓰인다.”고 말했다.

이어 “여드름흉터처럼 푹 패이고 작은 흉터에는 펀치올리기나 알로덤 이식 등도 활용된다. 이는 흉터에 의해 빈 공간을 채워주는 식이다. 심부재생술은 여드름 흉터처럼 증상 치료 후 깨끗한 피부를 만들기 위한 부위에 적용된다. 레이저시술은 크기가 작은 흉터에 사용되었을 때 쓰이고 시술시간과 회복기간이 짧다. 오래되지 않은 흉터나 매우 작은 흉터들은 주사요법으로도 간단히 적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화상흉터는 구축 여부에 따라 맞춤 치료법이 적용되어야 하며, 특수한 증상인 켈로이드 흉터 역시 그에 맞는 치료법이 존재한다. 켈로이드는 특히 체질적인 요인이 많이 작용하므로 체계적인 치료의 필요성이 더욱 높다. 전자선 치료 등이 병행된다면 켈로이드 치료율을 높일 수 있다.”며 “다른 신체 부위의 흉터에 비해 얼굴 흉터는 가리기도 힘들고, 작은 흉터더라도 환자의 괴로움이 몹시 크다. 면밀한 진단과 관련 치료방법 적용을 통해 하루라도 빨리 치료에 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당부했다.

오성영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때 아닌 9월의 벚꽃 눈길
[포토]산림청 차장, 충북 음성군 산사태 피해지 현장 점검
[포토] 한국환경정책학회 추계학술대회 개최
[포토] ‘꽃무릇’으로 물든 함양 천년의 숲
[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찾아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기후위기 비상대응’, 시의적절하게 입법해야[기고] ‘기후위기 비상대응’, 시의적절하게 입법해야
김종석 기상청장, WMO 화상회의 참석김종석 기상청장, WMO 화상회의 참석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