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시멘트업계, 초미세먼지 감축 나서질소산화물 저감 위한 민‧관‧연 협의체 구성 및 기술 개발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6월10일 오후 강원도 동해시에 위치한 쌍용양회 동해공장에서 ‘시멘트 질소산화물 저감 협의체’ 발대식을 개최한다.

이번 협의체에는 정부 및 9개 시멘트제조사 관계자, 대기환경 전문가 등 총 19명이 참여하며, 올해 말까지 시멘트 업계의 질소산화물 저감목표와 방안 등을 마련할 예정이다.

시멘트 제조업은 초미세먼지(PM 2.5) 주요 생성물질인 질소산화물을 다량으로 배출하는 업종으로, 적극적인 초미세먼지 감축이 요구되는 대표적인 업종이다.

현재 시멘트 사업장에 주로 설치된 질소산화물 오염방지시설(이하 방지시설)의 효율은 대부분 40~60% 수준이며, 이를 고효율 방지시설로 개선할 경우 최대 90%에 달하는 효율을 달성할 수 있다.

독일 등 선진국의 경우 시멘트 소성로에 고효율 방지시설을 적극 설치해 질소산화물에 국내 배출허용기준(270㏙)보다 약 3.5배 강한 기준(약 77㏙)을 적용하고 있다.

그러나 시멘트 업계는 현장의 공간적 한계와 다른 공정과의 간섭 문제, 방지시설 운영비 등을 이유로 방지시설 개선에 난색을 표했다.

이에 환경부는 시멘트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 저감을 위해 업계 및 관련 전문가와 함께 협의체를 구성하고, 각 현장별로 꼼꼼한 조사를 통해 기술적 해법을 마련할 계획이다.

고효율 방지시설 설치뿐만 아니라, 제조 공정 개선을 통한 질소산화물 발생량 저감, 기존 방지시설의 고도화 등 다양한 방법을 논의하여 향후 저감방향을 결정할 예정이다.

또한 개선방안에 따른 질소산화물 저감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사업장별 세부 투자계획까지 수립한다.

특히 기술적 해법 모색하기 위해 연구개발(R&D) 사업을 강화해 다양한 저감기술의 현장실증도 진행한다.

환경부는 연구개발 사업 외에도 대규모 시설 개선에 투자되는 비용을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 중에 있다.

환경부는 최적의 질소산화물 저감기술이 현장에 적용되어 시멘트 업계의 질소산화물 배출농도가 배출부과금 부과기준 이하로 낮아지면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연간 약 4만톤 이상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금한승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이번 협의체가 성공적으로 추진될 경우 시멘트 외 다른 업종에 대해서도 적용할 수 있는 본보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협의체에서 마련된 대책이 실질적인 시설 개선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한복 입고 질의하는 전용기 의원
[포토] '지구힐링 아마추어 골프대회' 개최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