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보건
이인영 의원 ‘구의역 재발방지법’ 발의생명안전업무 종사자 직접 고용 의무화, 기간제·파견근로 제한
생명안전업무 종사 근로자들의 비정규직화로 상징되는 위험의 외주화 문제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환경일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서울 구로갑)은 공중의 생명·건강 등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생명안전업무에 종사하는 근로자를 직접 고용하도록 하는 생명안전업무 종사자 직접고용 등에 관한 법률(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 의원은 이와 더불어 제정 법안 취지에 맞도록 생명안전업무에는 기간제근로자나 파견근로자의 사용을 제한하도록 하는 ‘기간제 및 단시간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및 ‘파견근로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함께 대표발의했다.

2016년 5월28일 서울 지하철 2호선 구의역 내선순환 승강장에서 스크린도어를 혼자 수리하던 외주업체 비정규직 직원인 19세 청년이 출발하던 전동열차에 치어 사망한 사건이 발생하면서 지하철 등 공중의 생명·안전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업무에 종사하는 근로자들의 불안정한 고용 형태, 열악한 작업 환경이 알려지고, 소위 위험의 외주화 문제가 본격적으로 제기되기 시작했다.

하지만 생명안전업무 종사 근로자들의 비정규직화로 상징되는 위험의 외주화 문제는 비단 최근의 것이 아니라, 구의역 사건 발생 이전에도 2012년 성수역 사망사고를 비롯해 해마다 발생했음은 물론 최근까지도 계속해서 사망사고가 일어나는 등 우리 사회에 깊숙이 내재된 문제로 평가되고 있다.

이 의원은 19대 국회와 20대 국회에서도 생명안전업무 종사자를 직접 고용하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을 대표 발의했지만 국회의 벽을 넘지 못하고 폐기된 바 있다.

이에 이 의원은 위험의 외주화 근절이라는 기존 입법취지를 살리면서, 20대 국회에서 폐기된 법안에서 반영하지 못했던 몇 가지 이슈들을 개선해 다시 발의했다.

이 의원은 “생명안전업무 종사자 직접고용 등에 관한 법률 등 소위 구의역 재발방지법이 통과되지 않는 한, 제2, 제3의 구의역 사망사고가 계속해서 발생할 것이다. 이번에 발의한 법안들이 통과됨으로써 우리 사회가 불합리한 차별 구도를 타파하고 돈이 아닌 사람이 우선인 사회로 나아가는 새로운 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우리 사회에서 약자들의 희생만 강요하는 차별적 구도를 타파할 수 있는 정책들을 계속해서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순창 수해복구 현장
[포토] 집중호우로 인한 옥수수밭 피해 복구
“더 이상의 아동학대 없는 세상을 바라며”
광복회, 권광석 우리은행장 경주 최부자상 수여
[포토] 백혈병 백신개발 후원을 위한 '한국·벨기에 국제아트교류 특별전'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