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항생제 중독
이 책은 연간 수천 톤씩 사람과 사람이 먹는 음식 생산현장에서 사용되는 항생제의 실상을 속속들이 파헤치고 인간의 삶을 포위한 항생제 오염에서 안전한 먹을거리의 선택법, 효과적인 항생제 복용법, 내성균을 예방할 수 있는 발효음식에 대해 소개한다.

저자는 의료계의 골치 아픈 항생제 내성균 문제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병원 사용량보다 최고 9배 이상의 항생제를 사용하는 축산업과 병원 사용량보다 적지 않은 양의 항생제가 투입되는 농업, 수산업 등에서 사용하는 항생제의 충격적인 실태를 접하며 내성균 문제가 이와 무관하지 않다는 것을 밝혀내고 있다.

의료계는 물론 축산업, 양식수산업, 농업의 항생제 내성균 피해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일반인들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았다. 최근 쏟아지는 웰빙 도서에서도 자주 거론되지만 대부분 추상적인 경고에 머물렀다. 정부도 정확한 항생제 사용량을 내놓지 않고 있다. 책은 일본 정부를 상대로 벌인 의료, 식품 생산 등의 항생제 사용량에 대한 정보공개를 요구하고 끈질기게 추적한 끝에 그 전모를 밝히는 데에 성공한다.

또한 양돈 농가에서 하루 16시간의 노동을 직접 체험하면서 ‘똥과 병과의 전쟁’ 속에서 고되게 살아가도 부도덕한 업자로 낙인찍힌 축산농가의 어려움과 고된 현실을 생생하게 전해주기도 한다. 현직 소아과 의사의 진료 상담 사례를 실어 아이들에 흔한 중이염, 축농증, 농가진 등과 같은 질병 치료가 어려워지는 이유가 항생제의 오남용에 있다는 것을 상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정종현  miss0407@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년 직업건강인의 밤 개최
[포토] 2019년 멘토링 우수사례 발표대회
[포토] 박종호 신임 산림청장 취임
[포토] 조명래 장관, 환경산업 시설 스테이트 오브 그린 방문
조명래 환경부장관, COP25 '기후변화 적응에 관한 장관급 대화' 참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