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건설·안전
학생대상, 신종플루 예방접종 시행

 

【서울=환경일보】김진호 기자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신종인플루엔자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11월 11일부터 전국 750만 초ㆍ중ㆍ고교 학생을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조기에 실시한다.

 

 당초 예방접종 일정보다 한주일 가량 앞당겨 시행되는 이번 학교 예방접종은 11월 11일부터 약 4~5주간 진행될 계획으로 이를 위해 의사1명, 간호사 2명, 행정요원 2명으로 구성된 접종팀을 970개팀 이상 운영해 의사 1인당 350명 이하의 예진을 담당하고, 11월11일에는 전국특수학교 76개교 12,168명, 일반학교 414개교 201,078명의 학생들이 예방접종을 받을 예정이다.

 

 현재까지 질병관리본부 ‘신종인플루엔자 학교예방접종 관리시스템’에 등록된 자료에 따르면 전국 초ㆍ중ㆍ고등학생 중 약 92%(690만명)가 예방접종을 희망했고, 그중 99%는 학교 예방접종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의료기관 등에서 신종플루 확진검사(RT-PCR) 결과 양성 판정을 받은 학생의 경우는 이미 면역체가 형성됐으므로 예방접종이 필요하지 않은데 단 간이검사(신속항원검사)로 진단 받은 경우나 확진 검사 없이 항바이러스제를 복용한 학생은 예방접종이 권장된다.

 

 ‘안전한 예방접종’이 이루어 질수 있도록 지역 보건소와 각급학교의 역량을 총동원할 예정인데 접종 전 학생의 건강상태와 과거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발생 여부 등을 기록한 ‘사전예진표’ 보호자 작성 및 접종 당일 보건교사를 통한 ‘체온측정’ 그리고 의사의 ‘최종 예진’을 거쳐 안전하게 예방접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며,  안전한 학교 예방접종을 위해 주의사항을 꼭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주의사항은 첫째 예방접종은 몸이 건강할 때 받는 것이 가장 중요하므로 접종당일 몸이 불편한 학생은 접종을 다음으로 연기하고, 둘째 접종 후 20~30분간은 교실 등에서 머물면서 이상반응이 발생하는지 관찰하도록 안내해줄 것을 당부했으며, 아울러 과거 계절독감 접종 후 부작용이 발생했거나 계란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는 접종 금기에 해당되므로 접종을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학교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발생에 대비해 ‘이상반응 관리반’을 전국 시ㆍ도에서 운영하고, 적극적인 이상반응 모니터링 및 신속한 역학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며, 예방접종 피해가 발생한 경우에는 ‘예방접종피해 국가보상제도’에 의거 의료비 등을 보상받을 수 있음을 밝혔다.

 

webmaster@hkbs.co.kr

김진호  webmaster@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장, 남북산림협력센터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강원도 대형산불 대응 태세 점검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