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전기차 시장 인프라만 남을라

img_9894.

▲정부는 2015년까지 그린카 기술 4대 강국 달성 비전을 제시했지만, 국내 저속전기차 생산기업들은

자본잠식 위기에 처해있다. 사진은 CT&T의 저속전기차 모델.


[환경일보 한선미 기자] 전기차 시장이 요동하고 있다. 정부가 2010년 내 전기차 100만대 보급 등 장밋빛 미래를 제안했지만, 국내 전기차 시장이 인프라만 마련되고 전기차 보급은 어려운 것 아니냐는 것이 업계 사이에서 들리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시장은 확대추세를 보이고 있다. 유럽 및 미주권에서는 이미 전기차가 시판되고 있으며 일본 자동차 업계도 전기차 시장에 열을 올리고 있다. 지난 9월 열린 독일 프랑크부르크 모터쇼에서도 소형차와 전기차는 단연 주목받는 제품으로 세계 유수의 자동차 업체들이 제품을 생산해 전시했다. 전기차가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10% 정도를 차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전기차에 대한 기대와 시장 확대는 더욱 확실시 되고 있다. 이에 우리 정부도 2015년까지 그린카 기술 4대 강국 달성 비전하에 2015년까지 120만대 국내생산, 90만대 수출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세계시장 성장하지만 국내기업 가동률은 10%

 

하지만 국내 전기차 시장이 삐걱대고 있다. 국내 최초로 근거리 전기자동차차를 연 1만대 양산할 수 있는 체제를 갖췄던 CT&T가 무리한 시설투자로 자본잠식 상태에 몰리면서 전기차가 거품이 아니었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또한 CT&T와 경쟁구도를 갖추던 AD모터스도 경기도 화성에 연산 2000대 규모 생산공장을 차리고, 627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하면서 전남 영광에 생산부지를 사들이며 사업 확대를 하는 듯 했으나 공장 가동률은 10%에 그쳤다.

 

반면 국내 대기업들은 전기차 생산에 미온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현대차는 미래 친환경차 주도권이 하이브리드,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전기차, 수소연료전지 중 어느 쪽으로 기울지 뚜렷이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전기차 개발에 올인하고 있지는 않다. 지난해 전기차인 ‘블루온’을 출시했지만 아직까지 시범차이며 연말 기아차가 생산을 시작할 전기차 ‘TAM’도 내년이 돼야 정부 기관에 본격 배치될 것으로 예상된다. ‘블루온’을 통해 이미 기본적인 전기차 생산기술을 갖춘 현대차는 준중형 전기차 대량생산을 2015년으로 예상하고 있다.

 

국내 기업에서 지지부진한 사이 일본과 미국은 이미 전기차 보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일본 닛산은 전기차 리프를 유럽에 수출하고 있다. 지난 19일 코엑스에서 개최된 ‘녹색에너지대전’에 참석한 한국닛산은 지난해 12월 출시한 전기차 ‘리프’를 전시해 관람객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얻었다. 국내에는 출시 전이지만, 출시 이후 6월 기준으로 일본에서 6000대, 미국은 9월 말 기준 7000대 등 총 1만대 이상이 판매됐다.

 

인프라만 만드는 거 아니냐

 

전기차 생산 시장은 고사를 면치 못하고 있지만, 정부의 인프라 구축은 활기를 띄고 있다. 지식경제부는 최근 ‘카쉐어링(CarSharing)’을 통한 전기차 보급 계획을 밝혔다. 예산 35억원을 지원해 전기차를 활용한 수도권 카쉐어링 시범사업을 올해 추진하고, 관련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지경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국민들이 전기차를 실생활에서 직접 이용함으로써 전기차 보급을 활성화함은 물론, 관련 서비스사업자의 초기시장 진출을 촉진하고 이미 개발된 전기차의 수요기반을 점검하고 향후 확대가능성을 모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지자체와 유통업체들도 나서서 전기차 충전기 확보에 나서고 있다. 서울시는 2014년까지 전기차 3만대를 보급할 계획을 밝히며 전기버스, 택시, 승용차를 공급과 인프라 구축을 제시한 바 있다.

 

대형 유통업체도 주차장에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해 전기차 이용자가 쇼핑하는 동안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마련하고 있지만 이용자는 거의 없다고 할 정도로 극소수다.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자 일각에서는 전기차 없이 인프라만 만들어 두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전기충전기 업체 관계자는 “정부에서 인프라 구축이 먼저냐, 전기차 보급이 먼저냐를 두고 고민했던 것으로 안다. 정부차원에서 인프라 확보를 먼저 하고 전기차 보급을 하겠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는데, 정작 전기차를 사는 사람도 없고, 인프라를 이용하는 사람도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환경부 관계자는“충전안전기준 통과가 늦어 관련 사업이 하반기에 집중됐으나 꾸준히 전기차 인프라 확보에 나서고 있다”며 “전기차 인프라 확보에 따라 차량 보급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freesmhan@hkbs.co.kr

한선미  freesmha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선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북춘천에서 첫 서리 관측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베트남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베트남대사 예방 받아
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