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기자수첩
화려했던 전기차 거품 꺼지나

저속전기차 운행구역표지판
[환경일보 한선미 기자] 요즘 어느 곳이나 어렵다고 아우성이지만 국내 전기차 업계는 파산 지경이다. 특히 저속 전기차는 가동률이 10%에 그치기도 하고 기업 자체가 자본잠식 상태를 직면하고 있다. 몇 년 전만해도 성장가도를 달릴 것만 같던 전기차가 짧은 주행거리, 비싼 차량 가격으로 소비자에게 외면 받더니 이 지경에 이르렀다.

 

반면 일본이나 미국 전기차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일본의 경우 닛산이 내 놓은 ‘니프’가 전 세계적으로 1만대를 넘게 판매했으며, 미국은 벤츠의 ‘e-cell’이 작년부터 생산에 들어갔으며 BMW, 아우디 등 주요 자동차 생산업체가 전기차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전기차 양산시기를 2015년으로 예상하고 있는 국내와는 전혀 상황이 다르다.

 

우리 정부는 인프라 구성에 나서고 있다. 각 지자체, 대형마트, 관공서에 전기차 충전기를 구성하고, 전기버스, 이륜차 보급에 나서고 있다. 시청이나 구청에서 관심만 갖는다면 전기차 충전기를 찾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이를 사용하는 사람을 찾는 일은 마음먹는 대로 되지 않는다.

 

아직까지 국내 전기차가 성능이 많이 저조한 것은 사실이다. CT&T의 전기차도 시속이 최대 60km까지만 가능하며, 충전에 비해 주행거리도 매우 짧다. 이러한 상황에서 소비자에게 무턱대고 사라고 할 노릇도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전기차에 대한 연구는 꾸준히 지속돼야 하며 지원돼야 한다. 정부가 인프라 구성에 힘쓰고 있는 사이 저속전기차 업체들은 속도도 내보지 못한 채 가라앉고 있다. 인프라 확보 못지않게 정부의 시장 성장을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

 

freesmhan@hkbs.co.kr

한선미  freesmha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선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수원에서 첫 얼음 관측
[포토] ‘2020 국제기후금융·산업컨퍼런스’ 개최
[포토] 실내환경 및 생활방역 발전 방향 컨퍼런스 개최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포토] 코로나&백혈병 백신개발 후원 '지구힐링 아마추어 골프대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