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기자수첩
제2의 대전엑스포가 되지 않으려면

133509995233
[환경일보] 박종원 기자 = 바다와 연안의 중요성과 역할, 보존의 필요성을 이해시키고 국제사회에 해양의 현명한 이용을 촉구하기 위해 열린 여수박람회가 93일간의 대장정을 마치고 지난 12일 폐막했다. 특히 개막 초기 저조한 관람객으로 골치 아파했지만 목표 관람객 800만 명을 넘기는 등 나름대로 성과는 박수받을 만하다.

 

그러나 되돌아봐야 할 점들도 많다. 관람 방식을 예약제에서 선착순제로 바꿨다가 다시 예약제를 부활시켜 관람객들의 원성을 샀으며 특히 목표 관람객 800만 명을 채우기 위해 입장료 할인, 무료 티켓들을 남발해 제 값주고 다녀온 관람객들의 비난을 받기도 했다.

 

무엇보다 안타까운 결과는 목표수익에 비해 예상수익이 현저히 적다는 사실이다. 특히 목표 관람객을 초과하고도 입장권 예상수익은 턱없이 부족하고 시설유치나 시설임대에 따른 수익금은 전혀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가장 큰 문제는 사후활용 방안을 아직 마련하지 못했다는 점이다특히 국토해양부나 여수시에서 제시한 활용 방안도 썩 믿음직스럽지 못하다 이러한 가운데 최근 국회입법조사처에서 진행된 제11차 정책현안 브리핑에서는 여수엑스포가 빚더미에 올랐던 19년 전 대전엑스포처럼 되는 것은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2의 대전엑스포가 되지 않기 위해 하루빨리 사후활용주체와 방안을 마련하고 실행에 옮겨 지속적인 수익창출과 지역사회의 발전을 이룰 수 있기를 바란다.

 

pjw@hkbs.co.kr

박종원  pjw@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20회 환경일자리 박람회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