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NGO
돌상 대신 생애 첫 기부를 선물하세요

firstbirthday
▲김정원 아기의 온라인 돌잔치방 모습. <사진제공=세이브더 칠드런>
[환경일보] 박종원 기자 = 국제아동권리기관 세이브더칠드런과 디지털 마케팅회사 모비쟆은 지난 19일 한국 최초로 돌잔치를 하고 축하금은 아기 이름으로 기부하는 새로운 개념의 캠페인 나눔첫돌잔치를 시작했다.

 

이 캠페인은 밥 한끼 먹고 끝나는 기존 돌잔치에서 벗어나 첫 생일을 나눔으로 뜻 깊게 기념해 보자는 취지로 기획됐으며 지인들의 돌잔치 축하금이 후원금이 되는 참여형 기부 캠페인으로 진행된다.

 

나눔첫돌잔치는 첫 돌을 앞둔 아이의 부모가 온라인에 돌잔치방(www.firstbirthday.or.kr)을 만들어 친인척이나 지인들을 초청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며 돌잔치에 초대된 손님들은 사이버상에서 아 이의 탄생 순간부터 1년간의 성장기를 담은 사진과 동영상 등을 함께 감상하고 SNS를 통해 축하 메시지를 전할 수 있다. 또한 축하금을 대신해 아기의 이름으로 후원금 기부가 가능하며 이렇게 모인 후원금은 국내 아동의 의료비나 저개발국 아동을 위한 필수 의약품, 염소 등 생계지원, 교육지원 등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아이들을 위해 사용된다.

 

이번 캠페인에 동참해 첫 딸의 생일을 나눔첫돌잔치로 치른 김익현, 김선정 부부는 결혼 5년 만에 어렵게 얻은 소중한 아기인 만큼 고마움을 다른 사람들과의 나눔을 통해 함께 하고 싶어 참여했다라며 아기의 이름으로 도움이 필요한 아프리카에 염소를 보내고 그 분들에게 작은 희망을 심어주게 돼 정말 기쁘다라고 말했다.

 

세이브더칠드런 마케팅부 최혜정 부장은 아이가 일년간 큰 탈 없이 자라난 것을 축하하는 돌잔치를 나눔과 함께 하는 특별한 자리로 만들어보자는 생각에서 캠페인이 탄생했다라며 첫 번째 생일을 가장 의미있게 보내는 방법이자 모두에게 두고두고 기억되는 최고의 돌 선물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pjw@hkbs.co.kr

박종원  pjw@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