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기자수첩
좋은 게 좋은 거지
[환경일보] 김경태 기자 = 기상청의 라이다 장비 도입과 관련된 입찰 비리 의혹이 갈수록 가관이다. 처음에는 청장이 압력을 행사해 특정업체가 입찰에 참가할 수 있도록 조건을 완화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더니 이제는 실무자가 공문서를 위조해 취임 초기, 업무 파악이 덜 된 청장까지 속이고 특정업체에 유리하게 밀어줬다는 의혹이 나왔다.

여기에 기상산업진흥공단 실무자까지 참여해 제품을 생산하는 록히드마틴사와 이메일을 주고받으며 정식입찰공고가 나기도 전에 정보를 제공했다고 전해진다. 이 과정에서 록히드마틴사는 2006년에는 35억원으로 입찰했으나 기상청이 80여억원의 예산을 책정했다는 것을 알아내고서는 무려 63억원을 써 냈다가 입찰에서 지고 말았다.

그러자 록히드마틴사의 장비 도입을 중계하는 업체가 반발했으며 여기서부터 기상청장의 부당한 개입 의혹이 나오기 시작했다. 기상청 사무관과 기상산업진흥원 실무자, 업체 사장은 같은 대학의 같은 학과 출신이라는 관계로 묶여 있어 처음부터 특정업체를 위해 밀어주고 당겨주는 한바탕 연극을 펼쳤으나 실패하자 결국 청장을 물고 늘어지는 치졸한 수를 쓴 것 아닌가 하는 의심마저 든다.

“좁은 기상산업 바닥에서 서로 얼굴 붉히느니 아는 사람끼리 소개 좀 하고 술 한잔 얻어먹은 게 뭐 대단한 일이라고 언론은 연일 떠들어대는 것일까? 수수료 10%가 아니라 고작 수백만 원인데 말이다.”

기자가 지어낸 말이 아니라 지난 2008년 비리 사건 당시 기상청 직원들이 한 말이다.

mindaddy@hkbs.co.kr

김경태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