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기자수첩
누구나 파업할 권리가 있다
[환경일보] 김경태 기자 = 한 포럼에서 이야기를 나누던 중 대화상대가 이런 이야기를 꺼냈다. “대한민국은 안 돼. 어떻게 억대 연봉을 받는 비행기 조종사들이 파업을 할 수가 있어. 내가 그 돈 받으면 절대 파업 안하고 열심히 일할거야”

일면 타당하게 들릴 수도 있다. 실제로 항공기 조종사들이 파업했을 때 이른바 보수언론은 ‘배부른 소리’라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렇다면 묻고 싶은 것이 있다. 당신의 연봉이 1억인데, 고용주가 별다른 이유 없이 9500만원만 지급한다면 워낙 많은 돈을 받고 있으니 참아야 할까? 500만원쯤은 참을 수 있다면 1000만원 어떨까? 아니면 반으로 뚝 잘라도 5000만원이나 받으니 참아야 할까?

노동에 대한 정당한 대가를 받는 것, 부당한 대우를 받았을 때 시정을 요구하는 것 등은 모두 헌법에 보장된 국민의 권리다. 시내버스 파업 역시 그들이 행사할 수 있는 당연한 권리다. 물론 그로 인해 나의 생활이 불편해지겠지만 언젠가 내가 부당한 처우에 맞서 파업할 때 그들 역시 나의 처지를 이해해줄 것이라 믿어야 한다.

언제부턴가 ‘파업’이라는 단어에는 ‘불법’이라는 단어가 마치 ‘한 쌍’인 것처럼 붙어 다니고 있다. 아니 무의식적으로 우리 머릿속에는 ‘파업=불법’이라는 공식이 틀어박혀 있는 것 같다. 경제 불황을 이유로 부당한 대우를 받아도 참고 일하는 것이 당연한 것이라고 사회 전체가 강요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볼 일이다.

mindaddy@hkbs.co.kr

김경태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