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칼럼
온실가스 감축정책 적극적 수행해야

최근사진_권원태

기상청 기후과학국장 권원태

 

최근 100년만의 폭염, 폭설, 폭우 등 과거 기록을 깨는 다양한 이상기후현상의 발생이 빈번해지고 있어 그 원인으로 많은 과학자들이 기후변화를 말하고 있다. 기온이 얼마만큼 상승했기에 이러한 이상기후현상들이 발생한 것일까?

 

우리나라는 지난 100년간 1.8℃가 상승했으며 북한의 기온상승속도는 그보다 더 빠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 지구 기온이 지난 100년 동안 0.75℃ 상승했으므로 그에 비하면 한반도 기온 상승 속도는 빠르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이러한 기후변화 추세가 앞으로도 지속될 것인지, 계속된다면 얼마나 더 심각해질지를 알고, 이에 대한 적절한 기후변화 대응대책을 세우는 것이 재해로부터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루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데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전 세계 이산화탄소 농도는 2011년 392ppm으로 미래 기후변화 추세를 알기 위해서는 우선 온실가스 농도가 얼마나 증가할지를 알아야 한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협의체(IPCC)의 190여개 국가들은 미래에도 현재의 온실가스 배출추세가 그대로 유지된다면, 21세기말 이산화탄소 농도는 940ppm으로 현재의 두 배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전 세계가 적극적으로 온실가스 감축정책을 수행하게 되면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를 540ppm 정도로 막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렇게 된다면 지구전체의 기온과 한반도 기온은 얼마나 변하게 될까? 기상청에서 예측한 바에 따르면 온실가스 배출이 그대로 진행될 경우 21세기 후반 한반도 기온은 지금보다 5.7℃ 더 상승할 것으로 전망되며, 평양의 연평균기온은 지금의 서귀포 기온인 16.6℃에 해당하게 된다. 북한은 6.0℃ 상승해 남한 5.3℃ 상승보다 상승폭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이러한 한반도 기온상승은 전 지구 기온상승 4.6℃보다 높은데 상대적으로 기온상승 속도가 느린 해양이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최근 100년 동안 우리나라 기온 1.8℃ 상승에도 이상기후, 먹거리 변화, 해안침식으로 인한 지형의 변화 등 다양한 기후변화의 영향을 체감하고 있다. 앞으로 기온이 6℃ 더 상승한다면 어떤 영향들이 발생할지 가늠해보기가 쉽지 않다. 지금도 이미 남해안 지역까지 기후가 아열대화되고 있으며 21세기 후반이면 강원도와 경기 서북부 산악지역을 제외하면 대부분의 남한지역과 황해도 서부지역은 아열대 기후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폭염이나 열대야 같은 극한 현상의 발생도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폭염은 한반도 전체에서 현재 7.3일에서 30.2일로 일 년 중 한 달이나 발생할 전망이며, 폭염이 평균 2.8일로 잘 발생하지 않는 북한지역도 20일 가까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돼 기후변화에 취약한 북한에서는 심각한 피해를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열대야의 경우는 폭염보다 심각하다. 한반도 전체에서 현재 2.8일 발생하던 것이 21세기 후반에는 37.2일로 증가해 여름철 낮 동안의 찌는 듯한 더위를 식혀줄 서늘한 저녁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듯 보인다.

 

강수량의 경우는 북한지역보다는 남한의 증가가 더 클 것으로 전망되나 지역적 차이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남해안, 경기북부, 황해도 지역과 같이 현재 비가 많은 지역에서 강수량뿐만 아니라 호우일수 증가도 클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한반도 기후변화는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 영향을 미칠 것이다. 농림수산식품부에 따르면 기온 1℃ 상승 때 농작물 재배한계선은 81km 북상하므로 21세기 후반엔 배나 포도 등 온대성 작물 생산이 북한까지 올라갈 것이며, 남한에선 고랭지배추와 같은 한대성 작물의 재배는 불가능하게 될 것이다. 또한 해수면 상승으로 해안지역의 침수피해는 증가할 것이다. 냉방일 수는 증가하고 난방일 수는 감소함으로써 여름철 전력수요가 겨울철 전력수요를 넘어서게 될 것이다.

 

그렇다면 전 세계가 적극적으로 온실가스 감축정책을 수행하면 극적인 기후변화를 얼마나 줄일 수 있을까? 21세기 후반 한반도 기온상승은 현재보다 3℃ 상승해 온실가스 배출을 유지했을 경우보다 기온상승은 절반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지금의 부산을 중심으로 한 남동해안지역의 연평균기온에 해당한다. 온실가스 저감으로 인한 효과는 강수량보다는 기온에서 크게 나타난다. 폭염발생은 21세기 후반기에 온실가스 감축을 하지 않으면 30.2일 발생하지만 온실가스 감축시 13.1일만 발생해 발생일수가 1/3으로 줄어든다. 이는 온실가스 감축으로 기온상승속도가 1/2로 줄어드는 것에 비해 감축효과가 크게 나타난 것이다.

 

온실가스 감축으로 인한 효과가 21세기 중반이 지나서야 나타날 것으로 예상되므로 당분간은 감축여부와 상관없이 기온이 상승할 것이며 이상기후 현상도 빈번히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아직 국내에서는 기후변화의 영향과 취약성 평가는 산발적으로 추진되고 있으며 기후변화의 가장 큰 피해를 입게 될 지자체의 대응정책은 시작단계이다. 그러므로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독자적인 기후변화 과학정보의 산출, 온실가스 감축목표의 설정과 이행,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기후변화에 대한 적응방안 수립, 기후변화의 위협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 등 과학기술 및 사회경제 각 분야 간의 유기적인 협력이 필요하다.

 

편집부  webmaster@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