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유통
BC카드, 녹색경영 친환경의 대한민국을 꿈꾸다

(보도자료 사진) bc카드 paperless 절감액 환경기금 기부-1

▲BC카드는 12일 오전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신용카드 영수증 미출력 제도를 통해 절감한 비용의

일부를 환경기금으로 기부하는 전달식을 가졌다. 사진은 BC카드 여재성 본부장(오른쪽)과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윤승준 원장(왼쪽)이 전달식을 가지고 있는 모습.


[환경일보] 김승회 기자 = BC카드(대표이사 사장 이강태, www.bccard.com)는 신용카드 영수증 미출력 제도 (이하 Paperless제도)를 통해 작년 한 해 동안 절감한 비용의 일부를 환경기금으로 기부하는 전달식을 가졌다.

 

image001
BC카드는 작년 5월에 환경부, 환경산업기술원 등과 Paperless 제도 시행을 통해 절감되는 비용을 환경기금으로 조성하는 '신용카드 매출표 미출력을 활용한 환경기금 조성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날 오전 11시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진행된 환경기금 전달식에는 BC카드 여재성 프로세싱본부장,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윤승준 원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으며, 전달된 환경기금은 저소득층 지원을 위한 녹색나눔, 녹색소비 캠페인 등 지속 가능한 소비문화 확산에 활용할 계획이다.

 

최근 신용카드 결제환경에서는 신용카드 결제내역 실시간 SMS서비스, 모바일 영수증, 카드사 홈페이지를 통한 영수증 재출력 서비스 등 신용카드 종이 영수증을 대체할 수 있는 다양한 디지털 영수증이 증가하면서 회원과 가맹점의 종이 영수증에 대한 필요성이 크게 감소하고 있다.

 

반면, 신용카드 결제건수의 증가로 인한 영수증 관련 비용은 해마다 급증하여 국내 전체 카드사가 지급한 매출표 관련 비용은 연간 약 530억원에 이르며 신용카드 영수증은 거의 전량을 해외에서 수입하고 있어 국가경제 차원에서도 개선이 요구되고 있는 실정이다.

 

BC카드는 이러한 실정을 반영하여 불필요한 신용카드 영수증의 출력을 지양하고 영수증이 꼭 필요한 회원과 가맹점에게만 선택적으로 영수증을 제공하기 위해 작년부터 Paperless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Paperless제도에 참여한 가맹점은 편의점(세븐일레븐, 바이더웨이, BGF리테일)과 커피전문점(TOMNTOMS COFFEE, 슬립리스인시애틀, 에스프레사만테일리, 커피하우스,뉴욕핫도그&커피), 서울대학교, 중앙대학교 등 22,000여 가맹점이며 신용카드 영수증을 미출력한 건수는 3800만여건(작년 말 기준)에 달한다.

 

BC카드 여재성 프로세싱본부장은 "Paperless 제도를 처음 도입하여 운영기간이 짧았던 작년에 비해 Paperless제도가 정착 될 올 해에는 환경기금 기부액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불필요한 영수증의 발급을 줄여 환경자원을 절약하고 절감된 비용은 다시 사회에 환원하는 1석2조의 공익 프로그램으로 이를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지속적으로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sh@hkbs.co.kr

김승회  ksh@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차장, 인천시 목재산업체 현장 애로사항 청취
[포토] 뉴노멀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방안 세미나
[포토] 2020 공동하계 3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소비자공익네트워크 '갑 티슈 비닐 사용 줄이기 방안 간담회' 개최
[포토] 2020 공동하계 2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