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통일·국방
북,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실무접촉 거부

[환경일보] 박미경 기자 = 북측은 6일 오전 북적 중앙위원회 위원장 명의 통지문을 통해 우리 측의 남북적십자 실무접촉 제의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는 5일 통일부가 남북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등 근본적 해결방안을 협의하기 위한 실무접촉을 오는 3월12일 평화의 집에서 개최하자는 제안에 대한 북한의 입장이다.

고령의 이산가족들이 하루라도 빨리 이산의 한을 풀 수 있도록 이산가족 상봉을 정례화하자는 대통령의 3.1절 기념사 후속조치 차원에서 이뤄졌다.

북측은 “지금은 이산가족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남북적십자 실무접촉을 가질 환경과 분위기가 조성되어 있지 못하다”며 “현 남북관계로 보아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와 같은 중대한 인도적 문제들은 남북 적십자간 협의로 해결될 성격의 문제가 아니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북측이 남북 적십자간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등 근본적 해결방안을 협의하자는 우리측 제의에 호응하지 않은 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산가족 문제는 그 어떠한 사안과 연계됨이 없이 남북 간에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이며, 남북관계 발전의 주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북측이 우리 측 제의에 호응에 오기를 다시 한 번 촉구했다.

통일부는 향후 대응방향은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glm26@hkbs.co.kr

박미경  glm26@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제1회 미래지구한국 토론회
국민과 함께하는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개최
[포토] 동물원수족관법 개정을 위한 국회 토론회
‘2019년 정부 R&D 사업 부처합동설명회’ 3일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