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기자수첩
[기자수첩] 흔들리는 안전민심 잡아라

[환경일보] 박미경 기자 = 한반도를 슬픔에 잠기게 했던 세월호 사건도 아직 가슴에 묻지 못했는데 연이은 재난 사고가 발생하면서 국민들의 당혹감과 자괴감은 심각한 수준이다.

마치 재난이 한꺼번에 몰려오듯 하루에 몇 번씩 들리는 사고 소식에 불안은 높아져 간다. 하인리히 법칙에 따르면 1번의 대형사고 이전에 29번의 소규모 사고가 발생하고 그 이전에는 300건의 증후가 나타난다. 큰 재해는 사소한 것을 방치했을 때 발생한다는 것이다.

최근에는 급격한 기후변화로 자연재해의 가능성도 높아지면서 우리 주변에는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여지들이 열려있다. 미세먼지, 지구 온난화 문제 등도 심각한 줄 알면서도 당연시 여기다 보니 안전불감이 또 다른 큰 사고로 이어지지는 않을까 두렵다.

이를 방증하듯 국민체감도가 여실히 반영된 기후변화방재산업전은 어느 때보다 열기가 뜨거웠다. 특히 강풍·지진, 풍수해, 심폐소생술 등 재난 체험관에 많은 관심이 쏠렸다. 관람객 중에서는 이론으로만 알던 심폐소생술을 배워보겠다는 사람들도 많았고 재난 체험 전에 실시된 대처방법에 귀 기울이며 실제 상황인 것처럼 진지한 모습으로 임했다.

막연히 생각했던 재해들이 더 이상 남의 얘기가 아니며 스스로 안전을 챙겨야 한다는 민심을 보여주는 것만 같다. 이제는 재난 체험이 아니라 정말 재난에 대비할 수 있는 예방과 대응의 자발적 인지가 필요하게 된 것이다. 기후변화와 관련된 체험뿐만 아니라 화재 발생 시 대피요령 등 기본적인 것부터 시민들이 몸소 보고 느끼며 참여할 수 있는 재해·재난 체험과 예방교육이 많이 이뤄져야 하겠다.

안전과 재해로 먹고사는 방재산업이 인기가 있다는 건 다행일지도 모른다. 안전불감 공화국이라는 오명을 얻은 우리나라가 재난에 안전한 나라가 될 수 있도록, 반짝 관심으로 남지 않고 사회 전반적으로 안전을 인지하고 대비할 수 있는 체계가 만들어져 더 이상 사소한 방치로 큰 참사가 일어나서는 안되겠다.

glm26@hkbs.co.kr

박미경  glm26@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