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통일·국방
스리랑카 산사태, 주민 약 100여명 매몰 "생존 가능성 낮아"

스리랑카 산사태 <사진제공= YTN 뉴스 캡처>


[환경일보] 신나리 기자 = 스리랑카 중부의 차 재배 지역에서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해 100여명이 사망했다.

29일(현지시각) 현지 관리는 스리랑카 중부의 차 재배 지역에서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해 100여명이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스리랑카 재난관리부의 마힌다 아마라위라 장관은 "주민 약 100명이 매몰된 것으로 파악했다"며 "흙더미에 묻힌 주민들의 생존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본다"고 전했다.

스리랑카 재난관리센터의 사라스 쿠마라 대변인은 현지시간으로 어제 오전 7시 45분쯤 수도 콜롬보에서 동쪽으로 200km 떨어진 바둘라 군의 차 농장에서 산사태가 일어나 주택 140채가 진흙더미에 휩쓸렸다고 밝혔다.

쿠마라 대변인은 지금까지 시신 16구를 수습했고 피해 주민 대부분은 차 농장 근로자나 그 가족이라고 설명했다.

산사태 목격자는 "천둥 같은 소리가 들리더니 순식간에 엄청난 양의 진흙이 산아래 집들을 덮쳤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스리랑카 정부는 군인 등 구조 인력 500여명을 현장에 파견했지만 도로가 유실돼 중장비가 진입하지 못하고 폭우도 계속돼 구조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리랑카 산사태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스리랑카 산사태, 주민들이 무사했으면..", "스리랑카 산사태, 비가 정말 많이 온 것 같다..", "스리랑카 산사태, 큰일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tymedia@hkbs.co.kr

신나리  tymedia@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나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