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칼럼
[100세 시대 행복한 인생설계]은퇴설계와 버킷리스트



필자는 ‘은퇴를 설렘으로 바꾸자’라는 말을 자주 한다. 은퇴 후에 꼭 이루고 싶은 꿈이 있다면, 그리고 그 꿈이 자신이 정말 하고 싶은 일, 가슴이 뛰는 일이라면 설렘이 생기리라고 생각한다. 꿈이라고 해서 너무 크고 거창하게만 생각할 건 아니라고 본다. 우리가 흔히 이야기하는 ‘버킷 리스트’ 같은 데서 출발하면 더욱 좋을 것이다.


버킷 리스트는 말 그대로 하면 ‘bucket’은 ‘양동이’고 ‘list’는 ‘목록’이다. 그런데 이 용어가 죽기 전에 꼭 하고 싶은 일을 뜻하게 된 동기는 섬뜩하다. 중세 유럽에서 교수형을 시킬 때 사형수가 목에 밧줄을 두르고 엎어놓은 양동이 위에 올라갔다고 한다. 그리고 그 양동이를 발로 걷어차는 방식으로 사형을 집행했다. 그래서 ‘죽다’의 속어가 양동이를 걷어찬다는 ‘킥 더 버킷(kick the bucket)’이 된 것이다.


이렇게 버킷 리스트는 죽기 전에 꼭 해야 할 일을 적은 목록이 됐다고 한다. 이 말이 그렇게 많이 쓰이지는 않았는데, 2007년에 미국에서 ‘버킷 리스트’라는 영화가 개봉하면서 유명해졌다.


꿈이나 소원을 이루는 데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 검증된 게 그것을 이미지화하거나 문자로 쓰는 것이라고 하지 않는가. 버킷리스트를 직접 작성해 봄으로써 은퇴 후 멋진 일들을 계획해보면 좋겠다.


은퇴자들의 버킷리스트 중에는 멋지다 할 만한 것들이 많다.

여행은 버킷 리스트의 단골인데, ‘성지순례 여행하기’나 ‘오지 마을 봉사 여행하기’ 같이 구체적인 것을 본적이 있다. 마찬가지로 어떠어떠한 분야의 전문서 쓰기 같은 것도 꽤 많다. 문화나 예술 쪽의 버킷 리스트도 있는데 예를 들어 색소폰을 배워서 독주회를 열기, 야생화 사진을 찍어서 전시회를 하기, 합창단 단원이 돼 어떤 무대에 서기 같은 것들이다. 사회봉사나 후세대 교육 등 가치를 염두에 둔 버킷 리스트도 매우 멋지게 느껴진다. 벽지 노인들에게 짜장면 500그릇 대접하기, 난치병에 걸린 한 어린이의 치료를 책임지기, 빈곤 가정 보일러를 몇 개 교체해주기 같은 내용을 보았는데 그분이 매우 존경스럽게 느껴졌다.


버킷리스트는 거창하고 시간이 많이 걸리는 것만 쓰는 건 아니다. 쉽게 할 수 있는 단순한 것들도 버킷 리스트에 포함되면 좋다. 영화 <버킷리스트>에는 ‘눈물이 날 때까지 웃기’ 같은 일도 있었다. 그런데 쉽게 할 수 있는 일로만 버킷 리스트가 짜이는 것보다는 시간이 좀 걸리고 어려운 일들도 들어 있는 게 좋다. 그 일을 이루기 위해서 노력하는 자체가 은퇴를 설렘으로 바꾸는 과정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버킷리스트를 가족과 공유하자. 부부가 각각 버킷리스트를 작성해서 서로 바꾸어 읽어보면 좋겠다. 그러면 부부간 이해의 폭이 넓어지고 자연스럽게 은퇴계획을 공유하게 된다. 자녀에게도 은퇴 후 버킷리스트를 보여주면 자녀가 부모를 이해하고 은퇴생활의 조력자가 되도록 이끌 수 있을 것이다.




<글 / 한국은퇴설계연구소 권도형 대표>



편집국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