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칼럼
[100세 시대 행복한 인생설계]돈 보다 삶을 설계하라

 

나는 교육이나 상담을 할 때 은퇴설계의 5가지 원칙을 즐겨 말하곤 한다. 그 내용은 “첫째, 돈보다 삶을 설계하라. 둘째, 일과 절약을 고려하라. 셋째, 자산의 균형을 맞추라. 넷째, 가치를 상속하라. 다섯째, 실천하라”다. 그중 첫 번째를 꼽는 다면 돈보다 삶을 설계하라는 것이다.


은퇴 후를 돈만으로 설계하는 사람들은 드물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은퇴설계가 지나치게 돈 중심으로 흐르고 있음을 꼭 지적하고 싶다. 은퇴 후에 대해 걱정하는 사람들도 대부분 돈과 관련된 것이다. ‘은퇴설계는 곧 연금설계’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뜻밖에 많이 있다. 현실에서 돈의 힘을 부정할 수는 없다. 하지만 은퇴 후 어떤 삶을 살지, 목표는 무엇인지 등을 먼저 계획해야 한다. 돈은 그다음 순위다.


우리가 잡은 은퇴 후 목표와 계획의 실현을 위해 필요한 돈을 계산하고 이것을 준비할 방안을 마련하는 게 바른 순서다. 단순히 은퇴 후에 얼마가 필요하다니까 그것을 만들어야 한다는 식으로 접근하면 부작용이 일어나게 된다.


경제적 부분, 은퇴 후 생활 속 하나의 수단일 뿐

 

일부에서는 은퇴 후 기본 생활이나 여유 있는 생활을 위해 최소한 얼마를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 금액은 5억, 10억 이런 식이다. 이렇게 목표가 크면 어떻게 될까? 가난한 사람들은 은퇴설계를 엄두조차 내지 못하게 된다. 준비하는 게 불가능하니까 나는 은퇴설계를 할 수 없는 사람이라고 포기하게 되는 것이다.

그보다 여건이 좋은 중간층 사람들은 어떨까? 돈 중심으로 생각하고 목표를 크게 잡아서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다. 버거운 연금에들었다가 중도에 해약하곤 한다. 연금이라는 것은 대표적인 장기저축 상품이라서 10년 이내에 해지하면 연금다운 혜택을 볼 수 없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연금의 10년 이상 유지 비율은 절반에 미치지 못한다. 과도한 걱정과 무리한 목표 설정이 낳은 부작용이다. 은퇴설계가 돈 중심으로 흐르면 부유층에게도 부작용이 생긴다. 나는 돈 걱정이 없으니 그것으로 은퇴설계가 충분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정작 중요한 것들은 빼고 돈 준비가 됐다고 해서 은퇴설계가 끝났다고 여기는 식이다.


 

왜 이런 폐단이 생길까? 은퇴설계에서 돈을가장 먼저 앞세우기 때문이다. 은퇴 후 삶 전체를 종합적으로 계획하고 그 속에 수단으로서 경제적 부분을 포함시킬 것을 권해 드린다. 그것이 바른 순서다. 인생 전체에 대한 설계도가 먼저고, 돈은 그다음 순위다. 은퇴설계의 우선순위를 지키자.

 

<글 / 한국은퇴설계연구소 권도형 대표>


 


 

편집국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