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특집 특별기획 국정감사
[국감] 화학물질사고 매년 증가, 대책 시급

[환경일보] 김경태 기자 = 정부의 각종 대책에도 불구 화학물질 사고가 매년 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한정애 의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한정애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 동안 화학물질사고는 총 458건 발생했으며 관할청별로 보면 ▷한강청에서 172건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고 ▷낙동강청 73건 ▷금강청 72건 ▷대구청 55건 ▷영산강청 39건 ▷새만금청 27건 순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동안 화학물질사고로 46명이 사망, 626명이 부상을 당했고 약 957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환경부가 2012년 구미 불산 누출사건을 계기로 화학물질관리법이 제정되면서 정리한 자료로, 2012년 이전 사고에 대한 정확한 데이터가 없다. 이에 따라 2012년 이전에 발생한 사고가 얼마나 많은 피해를 발생시켰는지 정확히 확인할 수조차 없는 실정이다.

환경부가 공식 집계하기 시작한 최근 3년의 화학물질 사고를 보면 2013년 86건, 2014년 105건, 2015년 111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원인별로 보면 ▷작업자 부주의(120건, 40%) ▷시설관리 미흡(119건, 40%) ▷운송차량 사고(62건, 20%)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시설관리 미흡으로 인한 사고는 2013년 31건, 2014년 33건, 2015년 55건으로 매년 늘고 있으며 원인별로는 ▷부식·피로·균열(32건, 27%) ▷용기파손(25건, 21%) ▷과잉·이상반응(20건, 17%) ▷제어장치 오작동(16건, 13%) 순으로 나타나 시설 노후화에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

한정애 의원은 “환경부는 화학물질사고 예방을 위해 사업주가 관련 규정들을 잘 지키고 있는지 제대로 파악하고 시설이 갈수록 노후화되고 있는 만큼 주기적인 점검을 통해 시설교체를 유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mindaddy@hkbs.co.kr

김경태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