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제주권
서귀포시, 농업기반시설사업 지적측량 수수료 감면 확대
[제주=환경일보] 김태홍 기자 = 서귀포시(시장 이중환)는 주민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지적측량수수료 감면 대상을 확대한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1월부터 경계복원측량 완료 후 12개월 이내 재의뢰하는 경우 경과기간에 따라 해당년도 수수료의 50~90% 감면하게 되며, 3개월 이내 재의뢰하는 경우 90%, 6개월 이내 재의뢰하는 경우 70%, 12개월 이내 재의뢰하는 경우 50% 감면한다.

또 농업기반시설 정부보조사업(저온저장고, 곡물건조기 설치 지원사업) 및 농촌주택개량사업에 수반되는 지적측량을 하고자 하는 경우, 지자체에서 발급된 ‘농업기반시설 정부보조금 지원사업 확인증’이나 ‘농촌주택개량사업 지원대상자 선정 통지문’ 등 관련 증빙서류를 제출하면 지적측량수수료의 30%를 감면 받을 수 있다.

또한 폭설, 태풍 등 재해로 인해 피해를 입은 주민은 ‘피해사실확인서’를 제출하면 훼손된 주택 및 시설물의 복구 지적측량에 따른 수수료가 50% 감면(피해일로부터 2년 이내)이 가능하다.

서귀포시는 지금까지 농업기반시설, 자연재해로 인한 측량수수료 감면 실적은 149건에 이르며, 앞으로 지적측량 수수료 감면이 보다 많은 농업인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태홍  kth6114@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홍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기후변화와 통합물관리 세미나 개최
[포토] 농촌진흥청, 2017 국정감사
국회 환노위, 환경부 국정감사 시작
[포토] 해양수산부, 2017 국정감사
[포토] 산업통상자원부, 2017 국정감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