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보건
자동차 등록대수 2200만대 코앞

[환경일보] 박미경 기자 = 우리나라의 자동차 누적 등록대수가 2016년 12월 말 현재 2200만대를 육박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정부의 친환경차 보급 확대정책에 따라 친환경자동차(전기차·수소차·하이브리드)의 등록대수도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장관강호인)는 2016년 말 자동차 누적 등록대수가 2015년도보다 81만3000대(3.9%) 늘어난 2180만3351대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친환경차 등록현황 <자료제공=국토교통부>


이처럼 자동차 등록대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은 다양한 신규 차량이 출시됐고 자동차 내수 진작을 위한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가 지난해 6월 말까지 시행돼 자동차 등록대수가 지속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전체 자동차의 등록대수 중 국산차는 약 2016만대(92.5%), 수입차는 164만대(7.5%)로서 수입차의 비중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전기차는 2011년 말에 344대에 불과했으나 2016년 말에는 1만855대로 등록대수가 5년 만에 약 31배 증가했고 이 중 절반(5629대)이 제주도에 등록돼 있다. 전기차 보급 확대에 힘입어 전체등록차량 중 친환경차의 비중이 1%를 넘어섰다.


정부는 친환경 교통수단인 전기차를 2020년까지 신차판매의 30%(연간 48만대)를 전기차 등 친환경차로 대체하고 주유소의 25% 수준으로 충전인프라 확충 정책을 펴기로 결정했다.


인구 고령화 추이에 따라 만 65세 이상의 차량 소유자가 꾸준히 증가해 전체 등록차량의 10%에 육박하게 됐고 여성권익 신장에 따라 여성소유차량수도 전체의 21.2%로 463만대를 넘어섰다. 청년층(만20~29세)의 경우 차량소유가 전체 차량소유의 2.6%에 머물고 있는데, 이는 취업난에 따라 차량 보유 시작나이가 늦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차 등록은 10년 사이에 약 2.4배 증가했으며 자동차의 내구성과 품질 향상으로 사용연한이 늘어남에 따라 차령 10년 초과 차량의 대수도 꾸준히 늘어 2016년 전체차량의 30%를 넘는 672만대에 이르고 있다.


국토교통부 김채규 자동차관리관은 “지난해 자동차등록대수가 꾸준히 증가했으며 금년 상반기 중에 220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고 친환경 자동차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며 “앞으로 고령인구 증가 등에 따라 교통안전대책을 보다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glm26@hkbs.co.kr

박미경  glm26@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2회 아름다운 화장실 대상’ 시상식 개최
수원에서 첫 얼음 관측
[포토] ‘2020 국제기후금융·산업컨퍼런스’ 개최
[포토] 실내환경 및 생활방역 발전 방향 컨퍼런스 개최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