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서울시, 지역균형성장 생활권 계획 수립
[환경일보] 김은교 기자 = 서울시(시장 박원순)가 지역별 자족성을 강화하고 서울의 지역균형성장을 이끌어 나가기 위해 새로운 도시계획체계인 '서울시 생활권계획(안)'을 발표했다.

먼저, 2014년 수립한 '2030 서울플랜'에서 제시한 '3도심-7광역중심-12지역중심'에 새롭게 53지구중심을 추가 설정해 서울의 중심지 체계를 최종 완성했다. 특히, 53지구중심 가운데 약 81%를 상대적으로 저개발, 소외된 동북‧서북·서남권에 집중 지정해 서울 구석구석 균형성장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75개 중심지별 발전방향 및 관리방안을 담은 가이드라인도 제시했다. 이 가이드라인은 향후 공공‧민간에서 중심지에 대한 지구단위계획이나 개발계획을 수립할 때 지침이 돼, 투명하고 예측가능한 도시관리가 가능해질 것이다.

또한 중심지 상업지역의 강남‧북 불균형을 해소하고 지역활성화 수단으로 2030년까지 상업지역 192만㎡를 추가로 확대 지정한다. 아울러 저이용 상업지역의 활성화를 위한 제도(용도용적제) 개선도 함께 추진한다.

생활권계획은 서울 전역을 5개 대(大)생활권(권역)과 116개 지역단위 소(小)생활권(지역)으로 세분, 지역단위 주민 참여를 기반으로 시민의 생활과 지역과제 해결 방안을 담아내 수립했다.

서울 전역을 116개로 나눠 지역 고유의 특성과 주민들의 구체적 요구를 섬세하게 담아낼 예정이다.

<사진제공=서울시 도시계획국 생활권계획추진반>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제부터 서울의 도시계획하면 시민 삶의 미래가 떠오르 게 될 것이라며 지난 5년간의 대장정 끝에 발표한 이번 생활권계획은 서울시민의 일상생활을 종합적으로 담은 삶의 지도이자 미래 서울을 향해갈 수 있는 미래지도, 새로운 도시계획 모델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2013년 '서울미래 100년 도시계획 기반'을 선포해 생활권계획 도입을 약속하고, 2014년 서울의 도시기본계획인 '2030서울플랜'을 발표했다. 이후 2015년에는 도시계획상 헌법역할을 하는 서울의 도시계획헌장을 제정, 선포했다.


이번에 수립한 생활권계획은 지난 5년간의 서울 도시계획 대장정의 결과물이자 서울의 도시계획 체계를 정교하게 보완할 수 있는 도시계획 틀로서 큰 의미를 갖는다.

 

한편 생활권이란 지역의 지리적역사적문화적 정체성이 공유되면서 생산소비주거교육문화여가친교활동 등 주민생활이 이뤄지는 공간적 범위로 흔히 우리 동네’, ‘우리 지역이라고 인식하는 정도의 지역 범위에 해당한다.

2013년 서울시가 선포한 '서울미래 100년 도시계획'   <사진제공=서울시 도시계획국 생활권계획추진반>


kek1103@hkbs.co.kr


 





김은교  kek1103@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서울시, 물 순환 시민문화제 개최
[포토] ‘한국사회, 탈원전의 시대로 갈 수 있는가?’ 토론회 개최
[포토] 환경부, ‘4차 산업혁명과 환경’ 콘퍼런스 개최
[포토] ‘기후안전사회로의 전환 국제 워크숍’ 개최
[포토] ‘2017 Climate Scouts 기후변화 전문가 특강’ 개최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보이지 않는 지구의 청소부 ‘미생물’[기고] 보이지 않는 지구의 청소부 ‘미생물’
[기고] 빛의 마술사, 모네[기고] 빛의 마술사, 모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