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제주권
도의회, 오라관광단지 '제동'..."민의 역할 '톡톡'"


[제주=환경일보]김태홍 기자 = 제주자치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위원장 하민철)는 17일 제주도가 제출한 ‘오라관광단지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을 상정해 ‘심사 보류'’결정을 내렸다.

하민철 위원장은 “오수장과 용수 사용량을 예측하는 과정에서 수도정비 기본계획, 하수도정비 기본계획 두가지 계획을 갖고 검토 하다 보니 맞지 않은 부분이 있다”며 “지하수 오염방지를 위한 장기적 측면에서 오수처리를 공공하수도로 연결하는 방안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업부지내 이미 훼손된 지역을 제외하고 불가피하게 훼손되는 지역, 열안지 오름 인근 지역에서 경관적 측면이나 환경적 측면에서의 대안 마련이 부족하다고 보여진다”고 판단했다.

고정식 의원(바른정당)은 “사업부지는 경사도 심각하고 우수 관련해 저류조 문제로 전문가 분들도 걱정했다. 지금 한천하고 병문천 바로 연결되는 사항인데 만에 하나 태풍 집중호우 시 병문천 한천으로 오면 하류에서 문제 나온다는거 지적되고 있다”며 “그런데 저류지 관련은 제대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홍기철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오라관광단지가 삼다수 생산량과 맞먹는 하루 3600톤, 연간 130만톤이 넘게 사용되다 보면 지하수 고갈이 오지 않겠느냐. 우려가 많다”며 “실제로 용천수 양이 점점 줄어드는 게 눈에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용천수 고갈은 지하수와 연관되는 것 아니냐. 오라단지의 지하수 취수량이 많을수록 용천수가 마르게 될 것”아라고 우려했다.

김경학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사회경제적 분야 분석이 있는데, 경제적 효과가 고용이나 건설과정에서의 지역업체 참여 등 다 좋은 얘기만 있다. 조사범위가 오등동과 아라동으로 한정돼 있는 등 평가서 자체가 요식적으로 진행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강연호 의원(바른정당)은 “사업자측이 한라산 천연보호구역과 멀어서 문제가 안된다고 하는데 경계선하고는 650m에 불과하다. 공사 시작한다고 했을때 사업 종료 후에 운영에 따른 6만명이 이용하게 되는데 여기에 대한 한라산 보호 대책이 있어야 하지 않겠나”라고 우려했다.


안창남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앞서 산천단 유원지 이호 유원지 등 지구지정했던 것은 투자유치로 침체된 관광을 살리기 위해서였는데, 결국 지구지정이 취소됐다”며 “오라단지도 중요한 위치에 있고 환경적 문제가 있다면 지구지정을 취소해야 하는데 하지 않은 이유가 뭐냐”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그간 유원지라고 들어와서 일자리 창출한다며 제대로 추진된 것이 있었나”라고 일침을 가했다.

한편, 오라관광단지 조성사업은 오는 2021년까지 약 6조2800억원을 투자해 제주시 오라2동 산 46-2번지 일대 357만5753㎡ 부지에 휴양콘도와 관광숙박시설, 골프장시설, 상업시설, 휴양문화시설 등을 조성한다.

개발예정지는 한라산국립공원 바로 밑 해발 350~580m에 위치하고 있다.


kth6114@naver.com




김태홍  kth6114@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홍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7 제8회 공기의 날 기념식 개최
[포토]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2017 국정감사
파나마 시장, 수도권매립지 방문
[포토] 기재부, 제3회 기후변화대응사업 세미나 개최
[포토] 기후변화와 통합물관리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