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수계 연결·해수담수화 조기 추진을”

▲이낙연 국무총리(앞줄 왼쪽)가 가뭄 피해 현장을 살피기 위해 충남 보령땜을 방문했다.(오른쪽

안희정 충남도지사)

[충남=환경일보]김현창 기자 =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충남도내 간척지 담수호 간 연결과 해수담수화 등 가뭄 대응 사업 조기 추진을 정부에 재차 요청하고 나섰다.

안희정 지사는 18일 보령댐을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 “아산호와 당진 삽교호, 대호호, 서산 성암저수지, 간월호를 조속히 연결해 농업용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수계 연결 사업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했다.

또 대호호 물이 급격히 줄어들며 대산임해산업지역 공업용수 공급 차질이 우려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서는 “해수담수화 시설로 공업용수를 항구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해 줄 것”을 요청하며 대산단지 해수담수화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조기 통과를 위해 힘 써 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낙연 총리는 가뭄 극복을 위한 각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검토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낙연 총리는 보령댐 상황 및 가뭄 피해 현장을 살피기 위해 이날 충남을 찾았으며, 충남도는 이 총리에게 가뭄 해소를 위한 5개 분야 9개 장기 대책 사업 9002억 원 지원을 건의했다.

건의 사업을 구체적으로 보면, 예타를 통과한 충남 서부권 광역상수도 사업(2321억 원)에 대해서는 조기 추진될 수 있도록 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해수담수화 사업은 3개 지구 4477억 원으로, 대산단지 해수담수화 사업(2200억 원)은 조기 예타 마무리 및 사업 추진을, 금강 북부권 및 태안 해수담수화 2개 사업(2277억 원)은 올해 ‘해수담수화 마스터 플랜’ 반영을 건의했다.

충남도는 이와 함께 ▷예산 정수장 개량 사업 345억 원 ▷보령 창동 정수장 개량 사업 238억 원 ▷지방 상수도 긴급 가뭄 대책 사업 342억 원 ▷서산 대교천 대체상수원 개발 사업 390억 원 ▷성환 하수처리수 물 재이용 사업 59억 원 등은 올해 사업비 반영 및 지원을 당부했다.

아산호-삽교호-대호호 수계 연결 사업 830억 원에 대해서는 국가사업 반영 및 조기 추진을 요청했다.

 

hckim1158@hanmail.net


김현창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창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서울시 건축상 대상 ‘한내 지혜의 숲’
[포토] 도시재생‧스마트시티 특위 ‘도시재생, 스마트시티를 만나다’ 토론회 개최
밤도깨비야시장에서 인생사진을…
[포토] 에너지시민연대, 에너지의 날 3차 거리캠페인 펼쳐
[포토] 수원시, 새 정부 국정운영 정책설명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