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기후변화
대한민국 5G 규격 나왔다. TTA, ‘평창 5G 규격’ 표준 채택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KT(회장 황창규)는 성남시 분당구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Telecommunication Technology Association)에서 진행된 제91차 정보통신표준총회에서 KT의 ‘평창 5G 규격’이 표준으로 채택 됐다고 28일 밝혔다.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는 국민의 경제 발전과 정보통신(ICT) 산업, 기술의 진흥을 위해 1988년 설립된 정보통신 표준기관으로, 현재까지 15,000여 건이 넘는 표준을 제정하고 보급했다.


평창 5G 규격은 KT가 삼성, 에릭슨, 노키아, 퀄컴, 인텔 등 글로벌 기업들과 결성한 ‘5G 규격협의체(5G SIG, 5G Special interest Group)’에서 ‘15년 11월부터 개발을 시작해 ‘16년 6월 완성한 세계최초 5G 규격이다. 초저지연(Low Latency), 초고속(High Speed) 등 ITU에서 규정한 5G 서비스의 주요 요구사항을 만족한다.

KT는 평창 5G 규격을 표준으로 보급해 ‘18년 평창에서 선보일 5G 시범서비스와 대한민국 5G 산업 활성화를 위해 ‘17년 3월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에 표준화 과제 중 하나로 제안했다. 약 3개월에 걸친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기술위원회와 운영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이번 91차 정보통신표준총회에서 표준으로 채택됐다고 KT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번 대한민국 첫 번째 5G 표준규격으로 채택된 평창 5G 규격은 ‘국제전기통신엽합(ITU, International Telecommunication Union)이 5G 표준을 제정 완료하는 ‘20년까지 국내에서 진행되는 5G 시범 서비스를 비롯해 밀리미터웨이브 대역(28GHz)을 활용한 다양한 5G 관련 기술과 응용 서비스를 개발하고 검증하기 위해 국내외 기업들과 학계에서 활용될 예정이다.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 전홍범 전무는 “평창 5G 규격이 표준으로 채택돼 한국 5G 산업 확산을 위한 기반이 마련됐다”며, “KT는 평창 5G 규격을 기반으로 ‘18년 성공적인 5G 서비스를 선보이고, 이어서 5G 상용화를 위한 기술개발에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평창 5G 규격의 핵심 기술은 2016년 11월부터 활동을 시작한 ‘글로벌 이동통신사 연합 협의체(NGMN, Next Generation Mobile Network)’의 ‘기술 구성요소 시험(Tests of Technology Building Blocks)’ 프로젝트의 5G 보고서에 최종 반영 됐으며, 28일 중국 상해에서 열리는 글로벌 이동통신사 연합 협의체 이사회를 거쳐 이동통신표준화기구(3GPP, 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에 제출될 예정이다.

press@hkbs.co.kr


오성영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