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건설·안전
중입자치료 도입 난항, 일본으로 눈 돌리는 환자들

MBC 시사매거진2580 캡쳐


[환경일보] 서효림 기자 = 암 치료법 중 가장 효과가 뛰어나 ‘기적의 암 치료법’이라 주목 받고 있는 중입자선 치료의 국내 도입이 늦어지는 이유에 대한 의구심이 제기됐다. 지난 9일 방송된 시사매거진 2580'에서는 기적의 암 치료법이라 불리는 '중입자선 치료'에 대해 취재했다.

이른바 '꿈의 암 치료법 '으로 불리는 중입자선 치료. 부작용과 통증이 없고 기존 방사선 치료 의 3배 효과를 보이며 수술이 불가능한 암에도 적용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법이다.


방송 영상에 등장한 골육종 판정을 받은 김 씨는 "턱 절반 이상을 절제하는 수술을 받으려 했는데 일본의 새로운 치료법이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 일본으로 바로 건너가 3주 치료를 받고 왔는데 암 대부분이 없어졌다"고 말했다.

김 씨가 받은 치료는 아직 국내에 도입되지 않아 중입자 치료를 원하는 환자들은 억대의 비용을 들여 일본, 독일 등으로 원정 치료를 떠나야 하는 형편이다. 문제는 비용이다. 체류비, 치료비, 검사비, 진단비 등 약 1억 원에 달하는 돈을 지불해야 한다.

그런데 이미 2010년 우리 정부는 중입자선 치료센터 건립을 국책사업으로 지정했다. 국비와 시비 등 1950억 원을 들여 올해까지 부산에 국내 유일의 중입자 암 치료센터를 세운다는 계획이었다. 이미 예산은 절반 넘게 썼는데 핵심인 중입자선의 자체 개발 실패로 전혀 진전이 없고 연구 또한 중지된 상태다.




하지만 일본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지원이 이뤄졌고 현재는 "성과가 없다"는 이유로 지원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어 시급히 치료가 필요한 암 환자와 가족의 애를 태우고 있다.

중입자선 암 치료 기술은 일본의 국책연구소인 국립 방사선의학종합연구소(이하 NIRS)에서 세계 최초로 개발에 성공해 1994년 가동한 치료법이다. 광속의 80%에 달하는 초고속으로 방사된 미세한 탄소 입자가 우리 몸의 정상적인 조직을 투과해 암세포가 있는 위치만 타격할 수 있어 이른바 ‘꿈의 암 치료’라 불린다.

중입자치료는 피부 안쪽 깊숙이 자리 잡은 암 세포에 중입자를 발사하여 치료기에서 미리 조절된 깊이에 다다르면 주변 암세포를 파괴하고 사라지는 치료이다. 꿈의 암치료기라고 불리우는 중입자치료기는 간암 90%, 전립선암 100%, 폐암 80%, 재발된 암도 약 42% 완치율을 보이고 있다. 중입자치료기는 Bragg peak(브랙 픽) 효과로 인해 암세포 살상력은 높으나 부작용이나 고통이 거의 없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실제로 이날 방송에서 골육종을 앓았다고 밝힌 한 환자는 암세포가 빠르게 증식해 청력까지 잃고 턱뼈 절반을 잘라내는 수술이 불가피한 상황까지 갔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그는 수술을 미루고 일본에서 4주간 중입자선 치료를 받았고, 놀랍게도 이후 몸속에서 자라던 암세포는 몇 달 만에 대부분 사멸했다.

방송에 등장한 그의 치료 전후 사진에서 눈에 띄던 암세포가 확연히 줄어든 것을 비교할 수 있었다. 괴사가 이뤄지던 부분이 현격히 감소했고, 잃었던 청력도 돌아왔다. 또 통증 때문에 먹던 진통제도 석 달 전부터 끊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올해 초 폐암 진단을 받았다는 또 다른 환자도 방송에서 중입자 치료를 받기 위해 일본으로 왔다고 밝혔다. 초기 폐암이라 수술을 하면 완치율이 높다고 하지만 폐의 3분의 1을 제거하면 앞으로 일상생활이 힘들다는 말에 수술을 포기하고 중입자 치료를 결심했다. 상담결과, 단 한 번만 중입자 광선을 쬐면 치료가 될 거란 진단이 나왔다.
현재 국내 암환자가 이 치료법을 받기 위해서는 독일이나 일본 등지의 해외에서 치료를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전세계적으로 중입자치료시설이 운영되고 있는 나라는 일본, 독일, 이탈리아, 중국이다. 일본에는 4곳의 중입자치료시설이 있고 1군데가 더 추진 중이며 나머지 나라에는 1곳씩 운영되고 있으며 독일은 1곳, 중국은 2곳의 운영을 추진 중이다.

그 가운데 가장 활발한 치료가 이뤄지는 곳은 일본이다. 일본은 4곳의 치료시설에서 많은 곳
은 년간 800명 가량이 중입자 치료를 받고 있다. 다음으로 활발한 치료를 보이는 곳은 독일이나 연간 치료실적은 500명 미만으로 2014년에는 치료가 이뤄지지 않았다. 중국의 Lanzhou는 2013년이후 치료가 거의 이루어지지 않고 있으며 Shanghai는 2014년 가동 후 치료 실적은 극히 미미한 수준이며 일본 NIRS의 도움으로 건설 중단 위기를 가까스로 벗어난 상황이다.

누적 치료 환자 수 9천명 달하는 일본 NIRS

일본 국책연구소인 국립방사선총합연구소(NIRS)가 세계최초로 개발에 성공해 1994년도에 가동중인 중입자가속기 중 유일하게 5년 생존율 통계를 낼 수 있는 곳으로 NIRS의 치료실적은 2014년 말 현재까지 누적 치료 환자 수는 9천 21명이다.

현재 일본에는방사선총합연구소의 중입자선과학센터(NIRS), 효고현 입자선 의료센터(HIBMC), 군마대학중입자선의학센터, 큐슈국제중입자선암치료센터 등 4곳에서 암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이 중 일본 국립방사선총합연구소의 중입자선과학센터는 9천 명 이상이 치료받은 중입자선치료 선구자로서 방사선 진료를 기초로 둔 연구병원으로 암의 방사선 치료와 진단에 특화된 의료 시설을 갖추고 있는 한국의 국립암센터와 같은 기구다. 일본 중입자 치료의 선구자 하마 선생은 일 평균 100명의 환자를 치료하기도 한다.

2012년부터 외국인 치료 허용, 국내 협력기관 통해 치료 가능




일본의 중입자치료기관인 국립방사선총의학연구원(NIRS,)와 그 산하 의료기관인 입자선암치료센터는 자체의 환자 치료 기준에 의하여 그 동안 일본 내국인들에 한하여 치료되고 있던 중입자선암치료를 2012년부터 외국인의 치료를 허용하기 시작했다.

우리나라의 (주)중입자치료지원센터코리아는 일본의 중입자선암치료환자지원센터(원장 츠지이 히로히코 박사, 전 NIRS 이사 및 암치료 센터장)와 협력해 치료의 길을 열았다.

(주)중입자치료지원센터코리아는 환자가 일본의 NIRS에서 중입자선암치료 프로그램을 마칠 때까지 안심하고 출국하여 일본에 도착하면 공항에서부터 편안한 이동과 환자를 위한 식사는 물론, 숙박을 위한 멘션을 제공하고, 환자의 치료에 불편함이 없도록 각종 진행 서류의 번역, 의료진 진찰 및 치료, 일상 생활에서의 통역 등 최고 수준의 치료에 필요한 각종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shr8212@hkbs.co.kr

서효림  shr821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효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7 지속가능발전 보고대회
SL공사, 협력업체와 합동 체육행사
[포토] 제3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포토] '인공위성을 통한 미세먼지 측정과 정보 활용 방안' 토론회
[포토] 기후변화와 지속가능발전 포럼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