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포용적 복지국가 설계도 만든다포용적 복지 연구 협의회 첫 회의 개최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포용적 복지의 철학 및 비전을 제시하기 위해 ‘포용적 복지 연구 협의회’(이하 협의회)를 구성하고, 9월11일 보건복지부 대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개최했다.

협의회는 포용적 복지와 관련 있는 연구를 수행중인 연구자와 보건복지부, 전문가 등이 참여하며, 포용적 복지의 모델 정립, 경제적 효과 분석, 실천전략 등을 제시하고, 국정철학을 뒷받침하는 아젠다로서 기능할 수 있도록 내용을 체계화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말 세미나를, 내년에는 해외 저명인사 등을 초청해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할 계획이다.

정부는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라는 국정목표 하에 ‘모두가 누리는 포용적 복지국가’를 20대 국정전략의 하나로 추진하고 있다.

이는 선성장·후복지 패러다임을 넘어 건전한 시장체제와 튼튼한 사회안전망이 조화를 이루어 복지-성장-고용이 선순환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인식에서 비롯된 것이다.

포용적 복지국가는 어느 계층도 소외됨이 없이 경제성장의 과실(果實)과 복지서비스를 모두가 골고루 누리고 개개인이 인간으로서 가치를 존중받는 국가를 말한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보건복지부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 제1차 기초생활보장 종합계획, 아동수당 도입 계획, 기초연금 인상 계획 등 주요 정책을 발표했다.

이러한 정책들이 포용적 복지국가라는 국정전략 하에서 균형있게 추진되고, 소득주도성장에 기여하기 위해서는 보다 체계적인 이론적 토대와 실천전략이 필요하다.

협의회 첫 회의를 직접 주재하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선성장·후복지 패러다임을 넘어 복지-고용-성장으로 이어지는 소득주도 성장을 달성하기 위해서 포용적 복지국가로 나아가야 한다”며 “협의회를 통해 다양한 의견이 수렴되어 향후 50년간의 국가발전을 이끌어갈 포용적 복지국가의 철학과 비전이 제시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7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개최
[포토] 제12회 국회 UN SDGs 포럼 개최
[포토] 친환경차 정책 토론회 개최
[포토] ‘물 산업 해외진출 국제 컨퍼런스’ 개최
[포토]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25만 서명운동’ 토론회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환경일보 김규천 본부장, 동대문구기자연합회 신임회장 선출환경일보 김규천 본부장, 동대문구기자연합회 신임회장 선출
제10대 국립수목원장에 이유미 원장 연임제10대 국립수목원장에 이유미 원장 연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