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정감사
[국감] 국회 환노위, 강원랜드 채용비리 밝혀낼까증인채택 여부 놓고 4당 간사 이견, 18일 전체회의서 결정될 듯

[국회=환경일보] 강원랜드 채용비리와 관련된 국정감사 증인 채택 여부가 18일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4당 간사들이 증인 채택 여부를 놓고 합의에 실패했지만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강하게 반발하면서 결국 전체회의에서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17일 기상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앞서 이정미 의원은 “어제 산자위 국감에서 한국당 국회의원이 ‘이번 일을 들춰내는 것은 동료의원 간의 예의가 아니다’라고 발언했다”며 “단군 이래 최대 채용비리와 관련된 증인신청을 하지 못하는 것은 환경노동위원회의 직무유기다. 간사단 협의가 안 되면 위원회 전체결의로 강원랜드 관련 증인을 채택하자”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이상돈 의원 역시 “강원랜드 진실을 파헤치기 위한 증인 채택이다. 이번 일을 그냥 지나가면 환노위가 존폐 위기에 놓일 것”이라며 동의했다.

강원랜드 증인 채택을 놓고 4당간 합의에 실패하면서 18일 전체회의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김경태 기자>

반면 자유한국당 간사인 임이자 의원은 4당 간사 합의가 우선이라는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임 의원은 “간사 합의는 존중돼야 하며, 강원랜드가 처음 생겼을 때부터 즉, DJ부터 노무현 대통령 시절 등을 포함한 전반적인 감사가 필요하다는 이야기도 있다”고 언급했다.

정의당 하태경 의원은 한발 더 나아가 “환노위가 채용비리를 뿌리 뽑는 데 소극적이 돼서는 안 된다. 강원랜드를 포함한 5개 기관 증인채택 문제를 일괄 표결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홍영표 환경노동위원장은 “더 시간이 지나면 증인채택이 불가능하다. 내일 오전까지 간사단 합의에 실패하면 국감에 앞서 전체회의를 열고 다수결로 증인채택 문제를 결정하자”고 밝혔다.

김경태 기자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20회 환경일자리 박람회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