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정감사
[국감] 조류충돌로 멸종위기종이 죽어간다지난 6년간 1만 마리 ‘새’ 폐사, 방지대책 없어

[환경일보] 지난 6년간 1만6720마리의 야생조류가 충돌로 부상을 당해 구조됐고 이 가운데 1만678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드러나 관련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이용득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조류충돌 발생 구조는 ▷2011년 999건에서 ▷2013년 2961건 ▷2016년 4446건 등 지속적으로 증가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멸종위기종 조류충돌로 인한 부상·폐사 역시 ▷2011년 229건에서 ▷2013년 759건 ▷2016년 1298건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조류충돌로 폐사한 새매. <멸종위기야생생물Ⅱ급, 사진제공=이용득의원실>

전국 야생동물구조치료센터가 파악한 조류충돌 구조개체 수는 전체 조류충돌의 5.8%에 불과한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에 실질적인 피해규모는 훨씬 더 클 것으로 보인다.

가장 많이 구조된 조류 20종을 분석한 결과 솔부엉이, 황조롱이, 소쩍새, 수리부엉이, 새매, 참매 등 7종은 천연기념물이었으며 수리부엉이, 참매 2종은 환경부지정 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 동물로 확인됐다.

주요 선진국의 경우 조류충돌 방지를 의무화 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현행법상 조류충돌 방지대책이 전무한 실정이다.

이 의원은 “유리건축물과 방음벽이 많아짐에 따라 조류충돌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으며, 새는 충돌에 매우 취약하기 때문에 폐사율이 60%가 넘고 있다”며 “주요 피해 조류가 법정보호종인 만큼 환경부가 적극적으로 조류충돌 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소음·진동방지법과 건축법을 개정해 방음벽 및 유리건물에 조류충돌방지 스티커 부착을 유도하는 방안을 만들고 녹색건물인증 시 조류충돌 방지에 대한 항목을 추가 하는 등의 입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이삭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이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